의료관광객 선호관광활동 2위 온천
의료관광객 선호관광활동 2위 온천
  • 승진주
  • 승인 2014.02.05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의료관광객이 가장 선호하는 관광활동은 ‘백화점, 전통시장 등 쇼핑’으로 나타났다. 의료관광은 의료서비스에서 휴양과 문화활동으로 이어지는 신개념 융합관광을 말한다.

경기개발연구원 이수진 연구위원은 <메디컬한류 육성방안>에서 2013년 12월 16일부터 약 한달 간 외국인 환자를 유치하는 의료기관과 대행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밝혔다.

세계 의료관광산업규모는 2004년 400억 달러에서 2012년 1,000억 달러 수준으로 성장했다. 2015년에는 약 1,300억달러 규모 성장이 전망되는 차세대 블루오션이다.

우리나라는 2009년 의료법 개정 이후 방한 의료관광객이 연평균 37.3%, 진료수입은 연평균 63.5% 증가했고, 2011년에는 건강관련 여행수지가 흑자로 돌아섰다. 그러나 아직까지 세계 의료관광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OECD 34개국 중에서 19위로 미미한 수준이다.

설문조사 결과 의료기관(61.3%)과 유치업체(52.0%) 모두 의료관광객이 가장 선호하는 프로그램은 ‘쇼핑’이며, 2순위로 의료기관은 ‘온천, 스파 마사지 등 휴양’(9.3%)을 유치업체는 ‘문화공연/전시관람’(14.0%), ‘고궁이나 왕릉 등 유적지 탐방’(14.0%)을 꼽았다. 주된 교통수단으로 의료기관은 ‘택시’(42.7%), 유치업체는 ‘유치업체가 제공하는 교통수단’(32.0%)이라고 답했다.

외국인환자 유치를 위해 가장 노력을 기울이는 국가는 의료기관과 유치업체 모두 ‘중국’과 ‘러시아’를 지목했다. 또한 의료기관 47.3%는 외국인 환자를 담당하는 전문서비스 인력을 배치하고, 60.0%는 통역 등 인력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답했다.

외국인환자가 의료관광지 결정시 최우선 고려사항에 대해서는 의료기관과 유치업체 간 질환유형에 따라 약간의 시각 차이가 존재하나, 종합적으로 ‘의료진의 의료기술’, ‘의료기관 및 의료인 인지도’ 등이 중요하게 꼽혔다.

방한 의료관광객 및 동반자를 위한 현지 편의서비스의 하나로 관광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나, 의료기관은 ‘번역된 관광정보의 부족’(30.7%), 유치업체는 ‘국내 의료관광패키지 여행상품 미흡’(34.0%)을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지목했다.

지역별 의료관광객은 2012년 서울에 62.1%가 몰려 일반관광객과 마찬가지로 서울지역 편중현상이 나타났다. 경기도는 12.3%로 의료관광객 방문이 두 번째로 많았다. 그러나 타지자체의 공격적인 마케팅 등으로 환자비중이 2009년 19.2%에서 2012년 12.3%로 감소추세를 보였다.

이수진 연구위원은 “경기도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경기도 의료관광 클러스터 조성, 경기도 의료관광 협동조합 및 공동브랜드 구축, 관련 행정조직 일원화, 조례 제정 및 경기도 의료관광정보센터 설치 등을 통한 시너지 창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