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CCTV 빅데이터로 답한다
경기도, CCTV 빅데이터로 답한다
  • 승진주
  • 승인 2014.01.27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우리 지역에서 열리는 관광축제, 과연 지역경제활성화에 얼마만큼의 효과가 있을까?. 도심 곳곳에 설치된 CCTV. 어느 곳에 설치해야 효율적으로 범죄예방에 사용될 수 있을까?

경기도가 이런 질문에 답하기 위해 올해부터 본격적인 빅데이터 활용 사업을 시작한다.

경기도는 27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빅데이터 활용을 통한 도민 무한 행정 서비스 구현’계획을 발표하고 올해 말까지 ▲CCTV 설치 위치 최적화, ▲축제관광 분석, ▲환승센터 위치선정, ▲비만예방관리 체계 구축, ▲민원지도 제작 등 5대 빅데이터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경기도 관계자는 “공공정보에 대한 개방이 정부 3.0의 핵심과제인 만큼 도민을 위한 공공데이터 개방과 활용에 주력할 것”이라며 “빅데이터를 활용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발굴, 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사업배경을 설명했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12월 TF팀을 구성하고 가시적인 빅데이터 모델 발굴에 들어갔으며 올해 추진할 5개 중점과제 사업을 선정한 상태다.

먼저 CCTV 설치 위치 최적화 사업은 유동인구, 경찰청의 범죄정보, GIS(지리정보시스템), 시.군 CCTV 설치 정보 등을 결합해 가장 효과적인 CCTV 설치 지점을 찾게 된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유동인구가 적고, 범죄율이 높으며, 현재 CCTV가 없는 지역이 대상 지역이 되는 식이다. 도는 올해 수원시 CCTV설치 계획에 빅데이터 자료를 제공해 어느 정도 효과가 있는지 검증해 본다는 계획아래 현재 수원시와 협의 중이다.

축제관광 분석은 행사기간 동안 해당 지역내에서 발생한 매출정보와, 교통정보, 유동인구 정보 등을 결합해 축제기간 동안 과연 얼마의 관광객이 다녀갔으며, 행사 전후에 어느 정도 매출이 이뤄졌는지를 비교해 지역경제활성화 효과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실제로 도의 빅데이터 T/F팀이 지난 1월 가평 자라섬 재즈축제를 대상으로 시범 작업을 해 본 결과 축제기간 동안 평일대비 2억 4천만 원의 매출증가가 일어났다는 것을 밝혀내기도 했다. 도는 모델을 좀 더 정밀화 해 올해 다른 축제에 적용해 볼 계획이다.

이밖에도 도는 아동 청소년의 비만 예방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 임상병리의료데이터와 생활/심리 분석 정보를, 환승센터 위치선정을 위해서는 버스카드 이용정보와 유동인구 정보 등을 활용하기로 하고 관련기관과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민원지도는 경기도 콜센터와 각 지자체의 민원현황, 불편신고 민원처리 앱 등의 데이터 분석한 데이터로 어떤 시군에 어떤 민원이 많은지를 분석해 선제적인 민원 대응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부 3.0 사업과 병행돼 실시되는 체계적인 정보공개 시스템도 마련된다. 도는 오는 4월까지 데이터 개방과 활용에 필요한 정보화 전략계획을 수립하고 올 하반기까지 데이터 개방 포털사이트 구축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데이터 개방 포털사이트에는 경기도를 비롯한 산하 공공기관에서 생산되는 다양한 정보가 담기게 된다.

한편 도는 27일 이같은 정부3.0 정책을 전 국민의 참여 속에 소통하자는 뜻에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개최한다.

수원역에서는 빅데이터 정책을 함축한 ‘Good Number, 좋은 숫자 행정! 경기도가 시작합니다’라는 주제를 가지고 빅데이터 활용이 도민에게 왜 필요한 지를 알려주는 동영상 상영과 함께, 플래시몹, 도민소원 적기 등의 오프라인 캠페인이 열린다.

같은 날 포털사이트 다음(Daum)에서는 ‘경기도 D.I.Y 페스티벌(데이터를 만나고, 공유하며, 창조하는 당신을 초대합니다)’ 숫자 속의 숨겨진 경기도, DIY 모의고사, 정책 활용데이터 제보, 정부3.0 아이디어 공모 등 생활과 정책데이터를 통해 빅데이터 개념을 쉽게 이해하고 즐겁게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온라인 캠페인(http://eventdaum.daum.net/ggdiy/) 참여방법은 다음 검색창에서 ‘경기도 DIY 페스티벌’을 검색하거나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 뉴미디어담당관실(031-8008-2759) 또는 이메일(ontong@gg.go.kr)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