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터널위기 대응훈련
서울시, 터널위기 대응훈련
  • 승진주
  • 승인 2014.01.27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서울시] 서울시는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터널 내 화재사고에 대비해 서울시내 주요터널 14곳에 대해 '터널위기 대응훈련'을 매월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요터널은 남산 1․2․3호, 금화, 일원, 매봉, 상도, 북악, 금호, 옥수, 화곡, 홍지문, 정릉, 구룡 터널 등 14곳이 해당된다.

특히 1000m 이상의 장대터널 6곳에 대해선 소방서, 경찰서, 보건소 등과 함께 실제상황을 가정한 훈련을 연4회 정도 실시해 유관기관과 공조체제를 확립하는 등 화재사고 대응능력을 키워 나간다.

서울시내 1000m 이상의 터널은 남산 1․2․3호, 홍지문, 정릉, 구룡터널 등 6곳이다.

과거 많은 사상자를 낸 '99년 프랑스 몽블랑터널 화재나 '11년 남산터널 화재에서 볼 수 있듯이, 터널 내 화재는 폐쇄적인 공간적 특성으로 순식간에 연소가 확대되어 질식사에 의한 대형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초기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시는 초기대응 훈련을 중점으로 ▴터널 근무자의 신속한 상황전파 ▴모든 방재설비에 대한 실제 작동 등 기기조작 훈련 ▴화재지점의 신속한 출동 경로 파악 및 화재진압 ▴교통통제 및 우회 유도 ▴인명구조 등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공조체제 구축 등의 훈련을 실시한다.

주요터널별로 매월 셋째 주 수요일마다 위기대응 매뉴얼에 의한 훈련을 실시한다. 또, 1000m 이상의 장대터널은 5월 14일, 6월 20일, 11월 21일, 12월 10일 등 유관기관의 합동훈련으로 예정되어 있다.

터널 내 사고는 주로 과속운전, 안전거리 미확보, 급차선 변경 등 안전운행을 무시한 추돌사고와 평소 운전자의 무관심에서 오는 차량정비 불량에 의한 엔진과열에 의해 사고가 발생한다.

이에 시민들도 터널 내 운전시 지켜야 할 사항들이 있다. ①터널 내에선 차로변경을 하면 안 된다 ②전조등은 반드시 켜야 한다 ③앞차와의 안전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④비상시를 대비해 피난연결통로, 비상주차대 위치를 확인해야 한다 ⑤선글라스는 벗고 운전해야 한다 등을 당부했다.

조성일 서울시 도시안전실장은 "터널 내 화재는 폐쇄적인 공간으로 초기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해 지속적인 훈련을 실시해 나갈 것이다"며, "시민들도 엔진과열에 의한 화재방지를 위해 평소 차량정비를 철저히 하고, 터널 주행시엔 전조등을 켜주는 등 안전운행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