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회원권 상술 소비자 피해
경기도, 회원권 상술 소비자 피해
  • 승진주
  • 승인 2014.01.10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사례1=A씨는 (여, 60대)는 13여 년 전에 콘도회원에 가입하면서 800만원을 지불했다. 10년이 지난 2010년경 계약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며 등기비용을 요구해 400만원을 추가로 결제했다. 그런데 얼마 전 또 다시 등기연장비용이라며 500만원을 요구해 소비자상담센터에 도움을 청했다.

사례2=B씨(남, 30대)는 2년 전에 전화로 콘도회원에 가입하면서 190만원을 결제했다. 10년간 이용하기로 한 계약이었지만 한 번도 이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얼마 전 등기비용으로 330만원을 결제하라고 요구해 소비자상담센터에 문의했다.

회원권을 빙자한 기만상술로 상담을 신청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10일 경기도소비자정보센터에 따르면 2013년 회원권 상술과 관련된 소비자상담은 440건으로 2012년 348건에 비해 92건(26.4%)나 증가했다. 피해 사례는 주로 업체들이 해지를 거부하거나 계약 연장을 강요하는 행태로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관련법에 따르면 전화 권유를 통한 계약은 14일 이내에 철회할 수 있으며, 철회기간이 지난 경우에도 위약금을 지불하면 해지할 수 있다.

도 소비자정보센터 관계자는 “업체 강권으로 회원에 가입하거나 계약연장 대금결제를 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피해를 당하면 소비자상담센터(국번없이 1372)에 도움을 구하라”고 조언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