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혁신위 출범
서울대공원 혁신위 출범
  • 승진주
  • 승인 2014.01.0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서울시] 서울시는 작년 11월 서울대공원 호랑이 탈출사고 등 불미스러운 사건‧사고의 원인을 뿌리부터 해결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서울대공원 혁신위원회’를 6일(월) 출범했다.

혁신위원회는 시설‧동물‧환경‧행정 등 각 분야 전문가 18인으로 구성되며, 김병하 서울시 행정2부시장과 최재천 민간위원장 2명이 공동으로 맡는다.

서울시는 김병하 행정2부시장 주재로 6일(월) 오후 2시 시청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갖고 최재천 국립생태원장을 민간위원장으로 선출했다.

혁신위원회는 ▴시설‧안전 ▴동물원 관리 ▴조직‧재정 3개 분과위원회와 각 분과위원회 중 추천 위원들로 구성된 ▴비전수립 특별분과위원회로 구성된다. 비전수립 특별분과위원회 위원장은 최 위원장이 겸임한다.

시는 동물원, 식물원, 테마공원 등 각종 시설이 집적된 서울대공원의 특성을 위원회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이날 첫 회의를 가진 위원들은 앞으로 대공원 전반에 걸친 문제를 다방면으로 진단해 2월 중으로 개선대책을 내놓고 단계별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앞으로 위원회 전체회의, 분과위원회별 소회의, 대공원 현장정밀점검, 정책전문가 토의 등 전체 및 개별적 활동을 통해 세부 개선 대책을 마련하고 서울연구원의 지원을 받아 비전을 수립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 2006년, 2007년 호랑이 탈출사고와 2001년 코끼리 이탈사고 후 대대적 혁신을 통해 방문객이 다시 찾는 동물원을 만들어낸 샌프란시스코 동물원과 런던 동물원의 사례를 모범삼아 서울대공원만의 혁신을 이뤄내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동물원은 ▴안전 ▴동물복지 ▴교육 이 셋을 화두로 대대적인 시설 점검, 보안 업그레이드를 위한 위원회 구축, 생물학 및 동물 행동분석에 대한 연구인력 확보, 학생 대상 다양한 교육프로그램 개발 등을 통해 ‘07년 이후 지금까지 단 한 번의 사건‧사고도 발생하지 않았고 영업이익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다.

영국 런던 동물원은 ‘전시’가 아닌 자연 속에 살아가는 동물을 ‘관찰’하는 시스템으로 전환, 물을 싫어하는 사자를 위해 철조망 대신 수로를 설치하는 등 동물 특성에 맞는 디자인을 구축하고 해양 동물 쇼를 법적으로 금지해 ‘01년 이후 단 한 번의 사건‧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 학교와 연계해 학생 무료입장 추진으로 방문객 확보에도 힘쓰고 있다.

서울대공원 혁신위원장으로 선출된 최재천 위원장은 “각종 위험 시설물에 대한 정밀 점검 후 사고에 대한 개선대책은 물론 미래 발전 비전까지 제시할 계획”이라며 “뿌리부터 혁신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고 세계 어느 동물원과 비교해도 손색없으며 후손에게 떳떳하게 물려줄 수 있는 명품대공원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