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납징수왕 선발
체납징수왕 선발
  • 승진주
  • 승인 2014.01.01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서울시] 서울시는 2013년 1,880억원(전년대비 220억원 증가)의 체납시세를 징수하여 사상 최고의 징수실적을 실현하는 데 기여한 자치구의 체납시세 징수실적 및 정리실적 등에 대한 평가를 실시해 성동구, 중구 등 실적이 우수한 12개 구에 대해 6억8천만원의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올 한해 가장 많은 체납시세를 징수한 조사관을 ‘체납징수왕’으로 선발했다고 밝혔다.

체납징수 분야 인센티브 사업은 자치구 간 선의의 경쟁을 통해 체납징수실적 제고를 통한 세입증대와 새로운 체납징수기법 발굴 및 불합리한 제도 개선을 통한 체납행정 발전을 위해 1998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2013년 체납분야 인센티브 사업은 10월까지의 실적을 기준으로 체납징수실적과 신장률이 높은 자치구를 선발하는 징수규모 기준과 세목별 및 월별 목표달성도, 압류재산 공매실적, 체납차량 견인 및 영치실적 등이 우수한 자치구를 선발하는 징수율 기준으로 구분하여 평가하였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시와 자치구 체납징수 조사관 중 새로운 체납징수기법을 발굴하여 체납징수실적 제고에 기여하거나 체납징수 규모가 월등히 높은 조사관들 중에서 가장 우수한 조사관을 ‘체납징수왕’으로 선발하고 있는데,

서울시는 세입평가 및 실적 우수 구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을 통한 자치구 간 선의의 경쟁 유도를 통해 2013년도에 사상 최고의 징수실적을 실현하는 등 역대 최고의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권해윤 서울시 38세금징수과장은 “어려운 세입 여건 속에서도 역대 최고의 징수실적을 거둔 것은 자치구의 절대적인 협조와 38세금조사관들이 묵묵히 맡은 바 업무를 최선을 다해서 수행한 결과”라며 “이러한 노력을 해준 자치구와 38세금조사관에 보답하기 위해 인센티브 사업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