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피해 예방을 위한 기준 마련
경기도, 피해 예방을 위한 기준 마련
  • 승진주
  • 승인 2013.12.27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내년 1월부터 산지 등의 개발행위시 진입도로 등 기반시설 확보 기준이 구체화 되고 토지의 형질변경을 위한 절토․성토 기준이 용도지역별로 차등 적용된다.

경기도는 도가 국토부에 건의한 사전개발행위 제도개선안이 반영된 새로운 개발행위허가기준이 2014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27일 밝혔다.

도는 지난 2011년 7월 폭우로 산지개발지역에 많은 피해가 발생하자 이에 대하 기준마련이 필요하다며 국토부에 지속적인 제도개선을 건의했었다.

주요 개정내용을 살펴보면 개발행위허가 규모가 허가규모가 5천㎡ 미만의 경우 4m이상, 5천㎡ ~ 3만㎡미만은 6m이상, 3만㎡이상은 폭 8m이상의 진입도로를 개설해야 한다. 절토나 성토 등 토지형질에 따른 비탈면 높이는 용도지역별로 절토 15m, 성토 10m, 보전용도는 절토 10m, 성토 5m를 지켜야 한다. 비탈면 높이가 5m이상인 경우 5m 마다 폭 1m이상의 소단 설치하는 규정도 마련됐다. 경작을 위한 토지형질 변경의 경우도 2m 이상의 절토나 성토는 허가대상에 포함됐다.

개발행위허가 도서 작성의 전문성과 책임성 확보를 위해 도서작성 기술자가 해당 도서에 서명 날인하도록 해 개발행위 초기단계에서 기술적 전문성을 강화하도록 했다. 도서는 건축공사 실시에 필요한 도면이나 서류를 말한다. 또한 허가지가 장기간 방치되지 않도록 개발행위허가 도서작성기준에 착공시기 및 준공시기를 명확히 하도록 했으며, 개발행위 입지기준, 계획기준, 환경 및 경관기준, 방재기준이 구체화 되었다.

도는 이번 국토부 개정안이 산지를 비롯한 비도시 지역의 난개발과 재해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는 그동안 산지 등의 개발행위허가지에 대한 피해예방을 위해 2012년부터 ‘대한건설협회 경기도회’와 공사감리 재능기부 협약을 하고 재능기부자 100명의 「명예감독관」을 위촉․운영해 왔다. 도는 공사감리 재능기부자 등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우수활동자 등에 대해 도지사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