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문 열고 영업하면 과태료 문다
경기도, 문 열고 영업하면 과태료 문다
  • 승진주
  • 승인 2013.12.2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내년 1월 2일부터 문을 열고 난방을 하는 이른바 개문난방을 한 영업점의 경우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경기도는 24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동계 에너지절약 대책을 발표하고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에 따르면 경기도를 비롯한 공공기관은 전년대비 10% 절전을 목표로, 실내온도 18℃, 홍보전광판 및 경관조명 17~19시 소등, 도로 가로등은 격등제 실시, 사무실 및 화장실 1/2소등 등을 실시하며, 전력수급 위기단계에 따라 난방기, 냉온수기, 실내조명, 사무기기, 승강기 등 사용을 제한하게 된다.

특히, 지금까지 민원인 편의차원에서 실내온도 제한규정에서 제외된 민원실도 올 겨울부터는 절전분위기 조성을 위해 18℃이하로 제한된다.

민간분야는 에너지 낭비사례인 문 열고 난방 영업 금지는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이에 따라 도는 개문난방 행위에 대해 올해 말까지 홍보 및 계도를 한 후 내년 1월 2일부터 2월말까지 단속에 들어갈 방침이다. 1차 적발 시에는 경고조치가, 2차 적발 시부터 최고 300만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하게 된다. 이밖에 전기다소비 건물은 실내온도를 20℃이하 준수 및 영업종료 후에는 옥외광고물과 경관조명등을 끄도록 권장하기로 했다.

한성기 경기도 기업지원2과장은 “경기도가 공공부문 에너지절약의 선도적인 역할을 하는 만큼 에너지절약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