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의료기기 기업, 경기도에 2천억 원 투자
세계적 의료기기 기업, 경기도에 2천억 원 투자
  • 승진주
  • 승인 2013.12.18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세계 최초로 디지털 유방촬영기술을 상용화해 유방암 검진 패러다임을 바꾸는 등 의료기기 분야 세계적인 기업인 GE헬스케어(GE Healthcare)가 경기도 성남에 유방암진단기기(Mammography) 연구․생산 기지 설립을 위해 1억 8천만 달러(2,000억 원) 투자 의사를 밝혔다.

경기도는 17일 서울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GE헬스케어와 이같은 내용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문수 경기도지사와 탐 젠틸리(Tom Gentile) GE헬스케어 사장, 로랭로티발(Laurent Rotival) GE헬스케어코리아 사장, 윤상직 산업부 장관, 이재명 성남시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GE헬스케어, GE헬스케어코리아, 산업부, 경기도, 성남시 5자간 투자협약으로, GE헬스케어는 현재 운영하고 있는 한국 GE초음파 성남 연구 생산 기지와 연계하여 유방암진단기기 R&D센터와 제조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GE헬스케어는 이번 투자로 한국에서 개발, 생산되는 ‘메이드 인 코리아’ 기술로 약 1조 원 규모로 성장하고 있는 관련 제품 세계 시장 수요에 빠르게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투자로 생산될 유방암진단기기는 95% 이상 미국, 유럽 등 세계로 수출될 예정으로 수출증대 효과를 비롯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기술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특히 GE헬스케어는 국내 중소협력업체로부터 부품의 90% 이상 공급받을 예정이라 국내 의료기기 업체의 질적, 양적 성장도 기대되고 있다. 아울러 GE헬스케어는 신규로 구축하는 R&D센터에 오는 2018년까지 석박사급 고급인력 80명을 채용할 계획으로 관련분야 R&D 우수 인재 육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탐 젠틸리(Tom Gentile) GE헬스케어 사장은 “한국은 높은 수준의 의료진과 의료기관 등 선진 의료 인프라를 갖췄을 뿐만 아니라 혁신적 기술을 발 빠르게 개발하는 R&D 역량과 세계 시장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생산력을 갖춘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이 있어 투자처로 적합하다 판단했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투자로 향후 경기도가 글로벌 첨단 의료 기술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GE헬스케어가 사업 진행에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994년 경기도 성남에 설립된 한국 GE초음파는 전 세계 생산량의 3분의 1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초음파 연구 생산기지로 지난 5월 약 100억 원을 투자하여 R&D센터 확장시설을 착공했다. 내년 상반기 R&D센터가 완공되면 생산량이 2017년까지 지금의 두 배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