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절기 시설채소 병해충 주의해야
동절기 시설채소 병해충 주의해야
  • 승진주
  • 승인 2013.12.1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임재욱)은 16일 긴털가루응애, 차먼지응애, 토마토황화잎말림바이러스(TYLCV) 등 겨울철 병해충 피해가 우려된다며 도내 시설채소 농가에 적극적인 방제를 당부했다.

도 농기원은 12월부터 5월까지 주로 저온기에 피해를 주는 긴털가루응애와 차먼지응애는 크기가 작아 눈으로 잘 보이지 않고 일반 응애류와 다른 피해증상을 보여 미리 알지 못할 경우 방제적기를 놓쳐 피해가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긴털가루응애는 2010년에 충남 공주, 천안, 경북 상주 등의 친환경 오이재배지에서 처음으로 피해가 보고되었으며, 경기도는 2012년 평택에서 처음으로 피해가 확인되었다. 친환경 오이재배지에서 처음으로 피해가 보고된 해충으로 과실까지 최대 50%의 피해를 입힌다. 유백색 투명한 몸이 가는 털로 덮여 있는데 어린잎 조직을 찢어 잎이 커지면서 피해부위에 구멍이 뚫리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긴털가루응애는 볏짚이나 낙엽 등 미숙 유기물을 넣은 경우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차먼지응애도 크기가 0.1~0.2mm 내외로 매우 작아 육안 관찰이 어려워 초기 발견이 어려운 해충이다. 주로 오이, 고추, 파프리카, 토마토, 잎들깨, 가지 등을 가해한다. 피해를 입은 잎이 위쪽이나 아래쪽으로 말려 들어가는 특징이 있는데 바이러스 증상으로 오인하기 쉽다. 피해 받은 열매는 과피가 코르크화 하면서 생육이 지연되거나 멈춘다.

토마토황화잎말림바이러스(TYLCV, Tomato Yellow Leaf Curl Virus)는 한번 걸리면 잎이 누렇고 오그라들며 생육을 멈추게 한다. 병에 걸린 토마토는 수량이 50% 이상 감소되어 토마토 에이즈라고도 불린다. 경기도내에는 2011년 성남에서 처음 발견되었으며, 금년도에는 평택 2.0, 용인 0.3, 광주 0.1ha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이 바이러스는 담배가루이라는 해충이 옮기는데 담배가루이는 1998년에 우리나라에 침입한 외래해충으로 100종 이상의 바이러스를 옮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관계자는 “농가에서는 관찰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피해가 의심되면 즉시 해당 시군농업기술센터나 도 농업기술원(사이버식물병원)에 정밀진단을 의뢰해 피해가 확산되기 전에 방제해야 하며, 적용약제 2~3종을 5~7일 간격으로 번갈아 사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재욱 도 농기원장은 “현재까지 국부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도-시군 합동 예찰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방제지도를 더욱 철저히 실시하고 있다”며 “농업현장에서 농업인이 실시간을 병해충 진단을 의뢰하고 처방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더욱 견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