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률 70%를 위한 사회적 대화」 경기지역 토론회
「고용률 70%를 위한 사회적 대화」 경기지역 토론회
  • 승진주
  • 승인 2013.12.0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위원장 김대환, 이하 위원회)와 경기 지역노사민정협의회(위원장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12월 9일(월) 오후2시 수원 라마다호텔에서 「고용률 70%를 위한 사회적 대화」 경기지역 토론회를 공동 개최했다.

「고용률 70%를 위한 사회적 대화 토론회」는 지역 고용상황에 대한 인식을 경제사회 주체들이 공유하고, 지역에 맞은 고용률 제고 방안을 모색해 보자는 취지로 마련한 전국순회 토론회로 경기도가 이번 토론회를 마무리하는 최종 지역이다.

김대환 위원장은 개회사에서 “고용률 70%는 단순히 수치만 올리자는 것이 아니라, 근로시간 단축, 일․가정 양립 등 전반적인 근로생활의 패러다임 전환을 의미한다”고 설명하고, “또한 이를 위해서는 중앙 뿐 아니라 지역 경제 주체들의 긴밀한 협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우리나라의 중심 지역인 경기는 특히 노사민정 대화를 선도적으로 이끈 모범지역으로 알고 있다”며, “지역 주체들이 진솔한 대화를 통해 지역 특성에 맞는 해법을 찾고 적극 협력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문수 지사는 인사말에서 “경기도는 고용률 70% 달성을 위해 일자리 창출 등 5개 부문 126개 사업(예산 2조7,780억원)을 추진하였으며, 도-시ㆍ군-공공기관 연석회의, 일자리 창출 현장 중심 실ㆍ국장 회의 진행 등 일자리 창출에 많은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송위섭 아주대 경제학과 명예교수의 사회로 강순희 경기대 교수와 박준식 한림대 교수의 주제발표와 노사민정 주체들의 활발한 토론이 이어졌다.

먼저 강순희 교수는 ‘경기 산업․노동시장 동향과 정책과제’라는 주제발표에서 “경기는 서울 다음으로 큰 경제․노동시장 규모를 갖고 있지만, 도 예산에서 차지하는 일자리 사업 비중은 낮은 수준이며 그 효과 또한 두드러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강 교수는 특히“지역 노사와 NGO, 경기도와 관내 기초단체, 중앙부처 특별행정기관, 산하단체 등이 함께하는 총체적 일자리 거버넌스의 구축이 지역 일자리 사업의 효과를 높이는 바탕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유사ㆍ중복 사업 조정이나 일자리 통합전산망개편과 같은 세부 개선방안도 소개했다.

박준식 한림대 교수는 ‘창조경제 시대 지역경제의 위기와 고용률 제고를 위한 노사민정의 역할’라는 주제발표에서 “지역발전 패러다임의 과감한 전환이 고용률 70%달성의 필수 요건”이라고 강조하고, “지역 특화 클러스터 구축과 지역 경제 주체들의 역량 결집이 중요한 선결 과제”라고 말했다.

또한 박 교수는 “창조경제의 핵심 딜레마는 사회 계층 간 오랜 양극화”라며, “사회적 통합을 위해서 차별화 된 전략을 모색하고 경제 주체들의 단합된 힘을 결집할 수 있는 새로운 노사민정 체제의 구축”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대환 위원장, 김문수 지사를 비롯,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 경기 경영자총협회, 중부지방고용노동청 등 지역 노사민정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하여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