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설해대비 5대 중점사항 추진
경기도, 설해대비 5대 중점사항 추진
  • 승진주
  • 승인 2013.12.0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설해로 인한 피해 최소화와 도민 불편 해소를 위해 ‘설해대비 5대 중점사항’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우선 도는 사전 대비를 위해 기상정책자문관을 통한 도내 세분화된 기상 사전예측과 신속한 정보제공(1일 2회 : 05시, 17시)으로 사전 제설작업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강설 예보 시 ‘내 점포앞 눈치우기’, ‘대중교통 이용’ 등을 언론매체 및 도로전광판 등을 통해 신속히 홍보하고. 강설 시에는 ‘교통통제(재개) 구간’, ‘대중교통 증편․연장’ 등의 내용을 실시간으로 제공해 도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제설작업을 위해 강설 예보 시에는 2시간 전 제설장비 사전배치를 통한 염화칼슘 살포, 자동염수분사장치 가동 등을 통해 원활한 교통소통을 돕고, 주요 간선도로(버스전용차로, 자동차전용도로 등)를 최우선으로 제설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시․군간 주요 경계지역(산간도로 및 교량 등 224개소)에 대하여는 민간용역 시행, 제설 전진기지 설치, 장비 사전배치, 자동염수분사장치 및 열선시스템 등 제설시설 첨단화를 통해 신속한 초동대처로 교통장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

폭설로 인한 피해 시․군 발생 시 권역별 3~5개 시․군 단위로 실질적인 긴급 공조․응원체계를 마련해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31개 시․군과 지난해 6월 1일 상호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는 올해 염화칼슘 등 제설자재를 전년도에 비해 178% 추가 확보 하는 등 제설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제설작업 취약지역인 이면도로(5,766㎞)와 관련 도심지역에서는 1톤 차량에 소형 살포기를 부착해 주택가 이면도로를 우선 제설하고 차량진입이 불가능한 지역은 담당공무원을 지정해 제설작업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내집앞 눈 치우기 운동’, ‘시민봉사단’ 등 주민자율적 제설작업을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그 외 육교․횡단보도․버스정류장 등 제설취약 구간에 대하여는 유관단체 및 환경미화원 등을 통해 신속한 제설작업을 추진한다. 농어촌지역의 경우에는 트랙터에 삽날을 부착해 제설작업을 실시하는 한편 유류비를 지원하고, ‘읍․면별 마을제설반’ 등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