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재해 대비 비닐하우스 ‘피해예방’ 가능해져
기상재해 대비 비닐하우스 ‘피해예방’ 가능해져
  • 손혜철
  • 승인 2010.12.05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농진청, 비닐하우스 이동식 구조안전진단 시스템 개발

기농촌진흥청은 기상재해에 대비해 원예시설인 비닐하우스의 구조 안전성을 사전에 진단, 평가할 수 있는 ‘이동식 구조안전 진단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비닐하우스는 사용기간이 경과함에 따라 지반조건, 철골재료의 특성, 환경조건 및 유지관리 상태에 의해 점차적으로 노후화 된다.

우리나라의 원예시설 면적은 50,024ha(2009년)이고 그 중 비닐하우스 면적이 99%를 차지하고 있지만 매미, 루사 등 대형태풍과 폭설 등 기상재해로 연평균 약 2,200억원의 피해복구비가 소요되고 있다. 올해에도 태풍 곤파스의 영향으로 충남?북 지방을 중심으로 비닐하우스 2,836ha가 피해를 입은 바 있다.

농촌진흥청에서는 이러한 기상재해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비닐하우스의 이동식 구조안전진단 시스템‘을 고안해 2008년에 특허출원했으며, 지난해 제1세대 비닐하우스 이동식 구조안전진단 시스템을 개발했고 올해에는 현장접근성과 안전성 평가의 신뢰도를 향상시켜 제2세대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성공했다.

이 시스템은 현장에서 가력(加力)시스템을 이용해 비닐하우스에 힘을 가하면 관련 센서가 작동되면서 정보수집 장치에서 그 정보를 받아 분석하게 된다. 현장에서 분석결과가 나오기 때문에 비닐하우스 구조가 안전한지 여부를 바로 확인 가능하다.

이번에 개발한 제2세대 시스템은 1세대에 비해 시설에 가할 힘을 생성하는 방식과 힘을 가하는 방식이 개선되었는데, 2개 지점에서 경사방향으로 힘을 주는 1세대 방식에서 여러 지점에서 수평으로 힘을 주는 방식으로 개선해 안전진단 장치의 현장 접근성과 평가 신뢰도를 향상시켰다.

또한 구조안전진단 시스템의 정밀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시설원예시험장에서 실제 비닐하우스를 이용해 현장 적용성 시험을 수행했으며 현재는 기상재해에 의한 비닐하우스 붕괴 양상을 유사하게 예측할 수 있는 수준까지 발전됐다.

이 시스템은 2011년 실용화를 목표로 장치의 크기 축소 등 적용성 시험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더불어 구조안전진단 시스템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현장특성을 고려한 비닐하우스의 설계 기준 개선에 관한 연구도 병행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시설원예시험장 우종규 장장은 “이번 시스템 개발로 시설하우스의 체계적인 유지관리 및 보수?보강이 가능해져 기상재해로부터 시설을 안전하게 관리하여 고품질의 원예작물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이 구축되었다”고 전하며, 아울러, 태풍 및 폭설 등에 의한 기상재해를 연간 10% 사전 예방할 경우 약 220억원의 피해 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