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P 및 해·강안 지역 ‘신병 연고지 복무제도’ 시험 적용
GOP 및 해·강안 지역 ‘신병 연고지 복무제도’ 시험 적용
  • 손혜철
  • 승인 2010.12.04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근무여건 어려운 지역 병사 편익, 조기 부대적응 기대

육군은 연고지에 대한 친밀감과 안정감, 익숙한 지형 등으로 병사들의 조기 부대적응을 돕고, 가족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에서 근무함에 따라 심리적인 안정감을 유지한 가운데 성실하게 복무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주기 위해 7월 1일부로 ‘兵 연고지 복무제도’를 시험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 제도를 적용받는 곳은 GOP와 해‧강안의 12개 부대가 위치한 지역이며, 지정된 지역이 아닐 경우 연고지 복무지역 해당부대에서 50km 이내의 지역에 거주하는 경우에도 잠정 허용된다. 그러나 연고지의 형평성 등을 고려해 복무여건이 상대적으로 나은 후방지역은 이 제도를 적용 하지 않는다.

복무 대상은 춘천 102보충대와 의정부 306보충대, 논산 육군훈련소 입영자원 중 연고지에서의 복무를 희망하는 인원이며, 연대급 이하 제대의 모집병 편제 특기 중 1∼3지망까지 선택할 수 있다.

연고지에서의 복무를 희망하는 입영장정은 ‘兵 연고지 복무 신청서’를 작성하여 입영부대에 제출하면 된다. 또한 동반입대자원이 연고지 복무를 신청할 때 2명이 같은 연고지를 희망하면 동일 연고지로 조치되고, 다른 연고지를 희망하면 1명이 먼저 선택한 연고지에 다른 1명이 동의할 때에 같은 연고지로 분류하게 된다.

이 제도는 근무여건이 어려운 지역에 입대하는 병사들의 편익을 증대시켜줄 것으로 기대되며, 오는 12월 말까지 시험적용을 거친 후 내년도 초에 정상시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