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연회 희망봉사단, '사랑의 집' 35호 완공식 개최
충북연회 희망봉사단, '사랑의 집' 35호 완공식 개최
  • 손혜철
  • 승인 2023.01.14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연회 희망봉사단(단장 박정민 감독)은 지난 13일 괴산군 괴산읍 신기리에서 사랑의 집 35호 주택 완공 및 기증식을 갖고 한부모가정 김 씨에게 사랑의 집을 선물했다.

입주하는 김 씨는 한부모 기초생활수급권자 가정으로 홀로 3남매를 키워왔다.

대상자 선정은 희망봉사단 이사이며, 괴산군 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직을 맡고 있는 홍일기 목사(괴산중앙교회)의 요청으로 괴산군(송인헌 군수)에서 추천해 성사됐다.

이날 행사는 1부 기도회로 이종남 감리사(괴산지방회)의 사회와 박종민 목사(괴산지방회 교육부 총무)의 기도, 박정민 감독의 말씀선포, 김대성 권사(청장년건축봉사회)의 공사보고, 여대연 괴산군 행정복지국장의 축사, 사랑의 집 열쇠전달식, 이재훈 총무(희망봉사단 본부장)의 내빈소개와 축도 순으로 이어졌고, 2부 기념식으로 사랑의 집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박정민 감독은 시편 127편 1~5절 본문으로 ‘사랑의 집! 축복합니다!’라는 주제로 말씀을 전하면서, “사랑의 집35호가 예수님의 사랑이 담긴 하나님이 지으신 집”이라며 “이 집에서 살아가게 되는 가정, 주택 완공에 수고하고 헌신해 주신 분들, 축하해주신 분들 모두 앞날에 행복이 가득하길 바란다”고 축복했다.

김대성 권사는 “추위와 폭설 등으로 공사가 지연되어 공사 기간이 52일이 되었는데 괴산중앙교회 심상각 장로님(충북연회 사회평신도부 협동총무)이 추운 아침 육개장 등 컵라면을 제공해주는 덕분에 힘내서 일할 수 있었다”라며 “괴산군에서 LX한국국토정보공사를 통한 현황측량 지원과 입주자를 위한 세탁기 기증 등 도움의 손길들로 인해 소소한 행복을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여대연 국장은 “희망봉사단에서 사랑의 집 35호에 이르는 동안 괴산군에 사랑의 집 6채를 지어주어 감사를 드린다”라며 “희망봉사단의 후원자와 자원봉사자 등 여러 사람들의 정성으로 주택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가정에 희망의 날개를 달아주는 멋진 주거 공간이 됐다”고 말했다.

입주자 가족대표로 감사인사를 전하는 김 씨는 “혼자서 아이들을 키우면서 막막했는데, 좋은 분들을 만나게 돼 아이들과 따뜻한 집에 들어올 수 있게 됐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번 사랑의 집은 희망봉사단의 후원금과 충북연회 청장년회 건축봉사대의 건축시공, 시공인아키텍츠 김용현 대표 건축사의 재능기부로 79.33㎡(24평형) 방3, 거실 및 주방, 화장실 등으로 건축됐다.

충북연회는 희망봉사단은 지난 2007년 처음으로 사랑의집 보급사업을 시작한 뒤 매년 긴급 주택지원이 필요한 지역 독거노인, 화재민, 장애우, 저소득층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주거취약계층 및 소외계층에게 주택 두세 채씩을 공급해 왔고 지금까지 통산 35채의 주택을 공급해 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