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신년사] 장태평 농어업ㆍ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
[2023 신년사] 장태평 농어업ㆍ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
  • 손혜철
  • 승인 2022.12.3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농어업인 여러분,

그리고 농어업과 농어촌을 아껴주시는 국민 여러분,

계묘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국민적 기대를 안고 출범한 윤석열 정부가 본격적으로 한 해를 시작하는 시기입니다.

급변하고 있는 세계 정세와 경제사회 구조는 우리 에게 새로운 미래를 향한 내실 있는 준비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농어업도 예외일 수 없습니다.

우리 농어업도 ‘세계 일류의 꿈’을 갖고 도약을 준비해야 하는 때가 왔습니다.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고 있습니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농어업으로 새로운 도전과 기회의 시기를 동시에 맞이하고 있습니다.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과 ‘함께 잘사는 국민의 나라’를 만들기 위해 농어업 분야에서도 각별한 혁신의 노력이 요청되고 있습니다.

고령화와 지역소멸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농어업의 생태계 조성이 필요합니다. 식량주권의 확보, 탄소중립의 실현, 농어업의 규모화와 생산성 향상, 농어가 경영안정 등 풀어가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습니다.

이런 과제들을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대한민국 재도약의 일익을 담당해야 합니다.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는 풍요로운 농어촌 실현을 위해 우리 사회 공동의 목표를 설정하고, 농정의 실마리를 풀며, 협력을 촉진하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고자 합니다.

올 한해 농특위는 폭넓게 현장의 의견을 듣고, 현장과 관계부처 등의 이해관계자를 연결하여 효과적인 해법을 모색하는 노력을 경주해 가겠습니다.

농어업과 농어촌 발전을 위해 경청의 자세로 최선의 지혜를 모으는 데 힘쓰겠습니다.

국민 여러분의 따뜻한 관심과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책임지기 위해 헌신해주신 농어업인 여러분의 노고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희망찬 새해, 가정마다 건강과 행복이 충만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