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세계대나무박람회 준비 점검
담양군, 세계대나무박람회 준비 점검
  • 손영숙
  • 승인 2013.06.05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담양]대나무 고을 담양군의 역사에 새로운 한 획을 그을 ‘2015담양세계대나무박람회’가 2년 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담양군이 연관사업 보고회를 갖고 박람회 성공개최를 위한 준비상황 점검에 들어갔다.

(재)담양세계대나무박람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4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최형식 군수 주재로 ‘2015담양세계대나무박람회 행정지원 및 연관사업 보고회’를 개최하고 실과단소별로 박람회 개최 준비와 관련해 추진상황 보고회를 가졌다.

처음으로 열린 연관사업 보고회에서 각 실과단소장들은 박람회가 2년 여 앞으로 다가온 만큼 그동안 추진하고 있거나 앞으로 추진하게 될 사업들의 조기 착공으로 2015담양세계대나무박람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기로 했다.

또 대나무박람회가 ‘기후변화 위기 시대에 최적의 대안수종으로서 대나무의 가치 재조명’이라는 콘셉트에 맞춰 죽녹원과 메타세쿼이아 길 등 자연자원과 창평 슬로시티와 가사문학 등 전통문화유산을 연계한 생태관광 콘텐츠를 적극 개발하는 반면 사후관리에 부담이 없도록 시설물 설치는 자제해 ‘작지만 강한 친환경 국제 박람회’로 모든 사업의 초점을 맞춰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타지역에서 진행됐던 국제행사 중 많은 행사들이 행사장 주변 상가에만 영향을 미칠 뿐 시내로 관광객 유입이 안되는 등 상권 활성화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지 못한 문제들이 표출된 만큼 ‘2015담양세계대나무박람회’가 투자유치와 관광산업, 농업분야, 지역상권을 연계해 담양군 전 분야에 걸쳐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복합 박람회’로 개최 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최형식 군수는 “‘2015담양세계대나무박람회’ 개최의 궁극적인 목적은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는데 있음으로 박람회를 통해 주민소득과 연계될 수 있는 콘텐츠 개발에 집중해야 한다.”며 “공직자는 물론 군민의 혜안과 중지를 모아 세계인의 관심과 기대가 담양으로 집중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주길 바란다.”라고 협조를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