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덕동댐 ‘스마트’ 해졌다···최신 IT기술
경주 덕동댐 ‘스마트’ 해졌다···최신 IT기술
  • 이경
  • 승인 2022.12.04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경주시가 효율적이고 안전한 저수지 관리를 위해 최신 IT기술을 접목한 ‘자동계측시스템’을 도입했다.

4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덕동댐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실시간 자동계측 시스템’을 최근 구축했다.

‘실시간 자동계측 시스템’은 자동으로 지하수위 및 외부변위를 측정해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총 사업비 1억 5000만원을 들여 지하수위계 5개소, 외부변위계 9개소가 설치됐다.

또 계측 데이터를 상수도과 상황실로 실시간 전송 및 저장을 하는 서버구축 1개소도 함께 구축됐다.

덕동댐은 지자체가 관리하는 댐 가운데 전국에서 두 번째로 규모로 최대 저수량이 3270만 2000톤에 달한다.

과거 덕동댐의 수위는 ‘시설물안전법’에 따른 정밀점검을 수행할 때만 정확한 수위 값을 확보할 수 있었다.

하지만 최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등으로 공공시설물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집중됨에 따라 지하수위 및 외부 변위를 ‘실시간 자동계측 시스템’ 구축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이번 사업 구축으로 경주시는 이번 사업 구축으로 급격한 침하 및 지하수위 급상승 등의 이상 발생을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최근 경주, 포항 지진뿐만 아니라 이상기후로 인한 국지성 집중호우 등으로 댐 수위의 급격한 변동으로 댐의 안전성이 강조되고 있다”며, “최신 IT기술을 활용한 계측설비 도입으로 경주시의 안정적인 취수원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덕동댐은 주변 농경지와 보문관광단지 등에 농업·생활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1977년에 건설된 길이 169m, 높이 50m 용수 전용 댐이다.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의한 제1종 시설물로, 준공 후 현재까지 총 다섯 차례 정밀안전진단을 받아 B등급(양호)으로 평가받은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