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행복교육, 2022 대전미래교육박람회에서 만나요!
대전행복교육, 2022 대전미래교육박람회에서 만나요!
  • 손혜철
  • 승인 2022.11.23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11월 23일(수), 호텔ICC에서 학생, 학부모, 교직원 등 현장참여자와 온라인 참석자를 대상으로 「2022 대전미래교육박람회」 개막식 및 1일차 행사를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대전교육청이 주최·주관하는 이번 박람회는‘새로운 교육 더 나은 미래 모두가 행복한 대전교육’을 주제로 개막식, 학술마당, 체험마당, 홍보마당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되며 박람회누리집(www.대전미래교육박람회.kr)을 통해서 접속하여 참여할 수 있다.

 개막식은 오정중학교 가야금 동아리의 아름다운 아리랑 연곡 연주와 대전미래교육의 주요 키워드를 담은 레이져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사제동행 애국가 중창과 설동호 대전광역시교육감의 인사말씀이 이어졌다. 특히 대전시의회 박주화 교육위원장 및 대전시장, 구청장의 축하영상 메시지를 전하며 대전교육가족 모두가 함께 즐기는 교육축제의 장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후 이어진 교육감의 TED 강연에서는‘미리 만나요, 모두가 행복한 대전교육’을 주제로 대전진로융합교육원 건립, 생태전환교육 체험장인 초록꿈마당 구축, 방과후학교 ․돌봄지원센터 확대․운영 등 제11대교육감의 주요 공약을 소개하였다.

 이어진 토크콘서트에서는 학생, 학부모, 교원 등 교육공동체와 함께‘아이들의 행복한 미래가 자라는 교육을 그리다’를 주제로 미래사회를 주도할 미래인재를 기르기 위해 진로진학교육 관련한 대화를 펼쳤다. 학생들이 진로를 탐색하고 진로 설계를 지원하여 미래사회의 소중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가정과 학교, 지역사회, 교육청이 함께 연대할 것에 공감하는 시간이 되었다.

 1일차 학술마당에서는‘대전의 학생자치 진단과 발전 방향 탐색’을 주제로 학생, 학부모, 교원을 대상으로 한 대전교육정책 학생 토론회를 실시하여 학생자치 사례를 공유하고 미래시민으로 성장하기 위한 정책을 제안하였다.

 연구학교 컨퍼런스 세션 1에서는 교원을 대상으로 기초학력, 학생평가, 교육과정, 자율형공립고의 연구학교 운영 발표와 일반화 자료를 소개, 질의응답을 통해 공유와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호텔ICC 3층 컨벤션 홀에 마련한 체험마당은 창의체험, 창업체험, 안전체험, 세계시민교육 실천 체험, 에듀힐링체험, 진로체험, 노벨과학 포스터 발표회 등 7종 60개의 체험부스에 사전 체험신청한 학생을 대상으로 안전하게 운영되었다.

 특히 증강현실과 스마트폰을 활용한 3D 홀로그램의 신기한 체험은 많은 학생들에게 인기를 끌었으며 미니식물공장, 비건라이프 등 기후위기와 생명존중을 반영한 다채로운 체험 기회가 되었다. 또한 드럼 체험과 즉석 밴드 공연으로 체험마당에 함께한 교육가족들에게 예술감성을 선사하였다.

 그 외에도 심폐소생술 체험, 메타버스를 활용한 상담․코칭 체험, 공정무역을 실천하는 세계시민교육 체험부스와 창업을 체험하고 진로 상담부스에도 관심있는 학생과 학부모님들의 참여가 이어졌다. 노벨과학 포스터 발표회에도 주제중심 탐구 결과와 동아리 활동 결과를 발표하여 우수사례를 공유하였으며 이러한 체험부스는 25일까지 이어진다.

 홍보마당은 공보관의 행복이 오네요. 대전교육 On-air 부스 외에도 고교학점제, 대전수학문화관, 에듀힐링센터, 교육회복 관련 정책을 소개하고 홍보하는 홍보부스를 운영하였다. 특히 공보관에서 운영하는 1일 아나운서 체험에 많은 학생들이 참여하여 대전교육정책의 성과를 홍보하는 데 동참하였다.

 그 외에도 대전형 혁신학교인 창의인재씨앗학교 운영 사례, 연구학교관, 교육자료전, 창의인성센터 등 박람회누리집을 통해 다양한 대전교육정책의 소개와 사례 등을 살펴볼 수 있다.

 설동호 대전광역시교육감은“이번 대전미래교육박람회를 통하여 교육가족들이 교육의 변화를 이해하고 대전미래교육의 비전을 공감․상상하는 교육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라며 학생들이 행복한 미래인재로 키워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