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벼 이삭패는 시기에 따라 수확시기 선택 해야
충북농기원, 벼 이삭패는 시기에 따라 수확시기 선택 해야
  • 손혜철
  • 승인 2022.09.28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벼 수확철을 맞아 품질이 뛰어나고 밥맛이 좋은 쌀을 생산하기 위해 품종별 수확적기를 철저히 지켜 벼베기 작업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올해는 이삭이 팰 무렵 비가 많이 내렸고 일조시간이 적어 불임립(세대를 계승할 수 없는 열매)과 이삭도열병 등이 다소 발생해 쌀 품질을 최대로 높이기 위한 적기 수확이 더 중요해졌다.

벼의 수확적기는 이삭목이 누렇게 변했을 때이며, 벼알이 90% 이상황색으로 변했을 때이다. 수확시기는 품종의 숙기 또는 이삭패는 시기마다 달라 조생종은 이삭팬 후 45~50일, 중생종은 50~55일, 중만생종은 55~60일에 수확하는 것이 알맞다.

수확시기가 늦어지면, 동할미, 복백미 등 쌀겨층이 두꺼워져서 불량한 쌀이 많아지기 때문에 품질 좋은 쌀의 비율이 떨어진다.

이에 반해 수확시기가 빠르면 푸른쌀, 미성숙쌀이 증가하여 수량 감소는 물론 쌀 품질도 떨어진다.

수확 전 완전물떼기는 이삭팬 후 30~40일경에 실시해야 하며, 이삭 팬 후 30일까지는 반드시 물을 대주어야 미질이 좋아진다.

그러나 물을 늦게 떼면 수확 작업이 지연될 수 있고 너무 일찍 물떼기를 하면 미성숙쌀 및 죽은쌀처럼 쌀알의 형태가 불량한 미질이 불량한 쌀이 증가하고 고품질쌀 비율이 낮아져 품질과 맛 모두 저하된다.

충북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최예슬 연구사는 “생육 중 재배관리도 중요하지만 쌀 생산의 마지막 단계인 수확 작업 역시 중요해 물떼기 시기를 지키고 적기에 수확하여 고품질 쌀을 생산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