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직지문화제 전시프로그램 「세계인쇄교류특별전」 개최
2022 직지문화제 전시프로그램 「세계인쇄교류특별전」 개최
  • 손혜철
  • 승인 2022.09.2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문화활동을 하기 좋은 가을에 청주시 문화제조창에서 세계적 예술가들을 만나보는 건 어떨까?

10월 16일까지 문화제조창 3전시실에서 2022직지문화제 전시프로그램인 「세계인쇄교류특별전」‘한국에 경의를-클링스포어박물관의 보물’이 개최된다.

근현대 미술사의 3대 천재 중 한 명인 초현실주의 거장 호안 미로를 비롯해 앙리 마티스, 합 그리스하버, 타이포그래피의 아버지인 루돌프 코흐와 아드리안 프루티거 등의 작품 약 80여 점을 한자리에 선보이고 있다.

지난 주말에만 약 1천 명의 관람객들이 다녀갔으며 유럽 근현대 그래픽 아트의 변천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호응도 크다.

특히 기존 전시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태극기를 형상화한 전시장 배치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유럽에서 가장 중요한 ‘인쇄의 보고’ 중 하나로 꼽히는 독일 클링스포어박물관은 전 세계 활자 역사에 크게 기여한 한국에 경의를 표하고자 태극기 모양의 전시 배치를 제안해왔다.

중앙에 있는 태극 모양의 대형 전시대를 중심으로 각각의 독창적인 4개의 섹션은 네 모서리에 건곤감리 4괘로 배치했다.

대형 벽면 전시대에서는 종이를 오려 만든 매우 정교한 100년 이상 된 전지 공예 작품들을 통해 독일 활자주조소의 모습도 실루엣으로 만나볼 수 있다.

2022 직지문화제 폐막 후 ▲흥덕사 : 직지의 탄생 ▲「세계인쇄교류특별전」한국에 경의를-클링스포어박물관의 보물 ▲「세계기록유산전」 오늘의 직지, 미래를 위한 뚜얼슬렝의 기록 등 총 3개의 특별전을 동시에 진행하는 전시 프로그램은 10월 16일까지 계속된다.

코로나19의 기나긴 터널을 지나온 지친 시민들에게 여유와 소소한 행복을 전하고 또 다른 삶의 에너지를 제공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는 무료입장이며 휴관일 없이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자세한 사항은 2022 직지문화제 사무국(☎043-201-3664)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