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녹물 주범 '주택 노후 수도관' 618억 투입해 '25년까지 교체 완료
서울시, 녹물 주범 '주택 노후 수도관' 618억 투입해 '25년까지 교체 완료
  • 김주관 기자
  • 승인 2022.09.2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지난해 10월 환경부가 발표한 “2021년 수돗물 먹는 실태조사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민의 36.5%는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서 먹는 것(중복응답)으로 나타났으며 수돗물 만족도 향상을 위해 강화되어야 할 정책(중복응답)’ 중 하나로 주택 노후 수도관 교체 지원(28.1%)’을 꼽았다.

서울시민들은 물 먹는 방법(중복응답)”에 대해 수돗물에 정수기를 설치해서(46.1%), 먹는 샘물을 구매해서(38.5%),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서(36.5%) 먹는다고 응답했다. 중복응답임을 감안해도 서울시민 3명 중 1명은 수돗물을 끓이거나 그대로 먹는 것.

서울시가 수돗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음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깨끗한 수돗물의 수질에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주택 노후 수도관교체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21() 밝혔다.

서울시는 2007년부터 전국 최초로, 낡고 녹에 취약한 아연도강관을 쓰고 있는 주택을 대상으로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수도관 교체 공사비를 지원해왔다.

올해 기준 서울시에서 수도관 교체가 필요한 잔여 가구는 69천 가구로, 시는 잔여 가구 전량 교체를 목표로 올해부터 2025년까지 618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시는 전국 최초로 사업을 시작한 2007년부터 지난 해까지 1,932억 원을 투입해 교체대상에 해당하는 서울시내 565천 가구의 87%495천 가구의 낡은 수도관 교체를 지원해 온 바 있다.

지원 금액은 전체 공사비의 최대 80%. 단독주택은 최대 150만 원 다가구 주택은 가구 수 별 차등하여 최대 500만 원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세대 당 최대 140만 원(세대배관 80만 원, 공용배관 60만 원)까지 지원된다.

시는 사업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2020년부터 지원비를 확대했다. 다가구주택의 경우 가구 수와 관계없이 최대 250만 원까지 일률 지원하던 것을 가구 수에 따라 최대 500만 원까지 차등 지원하고, 공동주택의 경우 세대당 최대 지원액을 120만 원에서 140만 원으로 상향했다.

지원 대상은 19944월 이전에 건축되고 내부 수도관이 녹에 취약한 아연도강관을 사용하고 있는 모든 주택이다. 재건축, 재개발 등에 의한 사업승인인가 이전단계의 경우에도 교체비 지원이 가능하다.

대상여부 확인 및 신청 안내 등 관련 상담은 다산콜재단(국번없이 120) 또는 지역별 관할 수도사업소로 전화하면 된다. 담당 직원이 각 가정을 방문해 수도관 상태를 확인하고, 지원 대상여부를 판단하여 지원 대상일 경우 지원 절차, 공사비 등을 안내받을 수 있다.

시는 지난해 수도관을 교체한 가정을 대상으로 교체 전2회에 걸쳐 수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수도관 교체 후 수질개선 효과가 컸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지난해 공사비 지원을 받은 1,212가구를 대상으로 수도관 교체 전후 수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물의 흐림 정도를 판단하는 탁도가 63% 개선돼 수질개선 효과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현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정수장에서 깨끗하게 생산된 수돗물을 각 가정의 수도꼭지까지 그대로 공급할 수 있도록 2025년까지 노후 수도관 교체 지원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