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추석명절 혼자라도 괜찮아... 연말까지 180개 1인가구 프로그램 쏟아진다
서울시, 추석명절 혼자라도 괜찮아... 연말까지 180개 1인가구 프로그램 쏟아진다
  • 김주관 기자
  • 승인 2022.08.3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1. 추석 연휴엔 식당들도 문을 다 닫아서 미리 시장에 가서 전이랑 음식들을 사놓아야 하는데요. 명절 때 복작복작한 사람 냄새를 느낄 수 있는 순간은 그때가 전부인 것 같아요. 코로나19 장기화로 본가에 내려가지 못한 기간이 길어지니 이젠 살짝 외롭기도 하고 조금은 쓸쓸하기도 하고....추석 당일은 거의 혼자 커피숍에 가거나 극장가에서 혼자 영화를 봅니다. 그런데 이번 1인가구지원센터에서 함께 추석 음식을 만드는 등 기회를 마련해주시니 명절을 홀로 보내지 않아도 되어 너무 기대되고 기쁩니다.

- 성북구 1인가구 지원 프로그램 참여자 A

#2. 마포구로 이사 온 지 1개월, 주변에 어떤 곳이 있는지 어떤 활동을 참여할 수 있는지 궁금하지만 혼자서는 용기가 나지 않고 정보가 부족했던 와중, ‘걸어서 마포속으로프로그램이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서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낯설지만 설렘으로 동네 구석구석 살펴보는 기회였고, 소규모 개인 서점 등 특별한 공간들을 알게 되어 뜻깊었습니다. 그동안 출퇴근에 지치기만 했던 직장인은 마포구가 삶과 여가가 있는 지역임을 느꼈고, 다양한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더욱 마포구에서 누릴 수 있는 생활의 즐거움을 계속해서 찾아보기로 했습니다.

- 마포구 1인가구 지원 프로그램 이용자 B

건강, 안전, 재무컨설팅, 주거 환경개선 등 1인가구 맞춤형 프로그램 참여자가 전년 동기 대비 약 2배 증가한 가운데, 서울시가 올 하반기 1인가구 프로그램을 더욱 풍성하게 마련했다.

올해 상반기(1~6) 1인가구지원센터 프로그램 참여자 수는 12,122(2,944)으로 작년 상반기 6,384(1,557) 참여자 대비 89.8%로 대폭 늘어났다.

서울시는 1인가구 일상 속 불편함은 해소하면서 특색있고 더욱 풍성한 1인가구 맞춤형 프로그램을 180개로 늘려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3~5월에 119, 6~8157개로 시는 수요를 반영해 프로그램을 점차 늘리고 있다.

’ 228월 개소한 강북구를 포함한 24개 자치구 1인가구지원센터에서 1인가구로서의 삶의 재미와 일상생활의 새로움을 더하는 온,오프라인 180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참여자를 모집하고 있다. 중구는 ’23년 설치 예정

특히 오는 9월 명절을 맞아 홀로 보내는 1인가구나 코로나19 상황 등으로 가족과 만남을 미룬 1인가구를 위해 추석맞이 특별 여가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홀로 집에서 명절을 보내는 1인가구를 위해 서대문구는 따로 또 같이 한(1)가위와 성북구는 랜선 명절페스티벌 등 추석맞이 소통 프로그램을 추진하여 1인 가구 간의 따뜻한 정을 나눌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별프로그램뿐만 아니라 1인가구에 지원이 필요한 5대 분야(건강 ,안전 ,경제자립 ,주거 ,심리·정서)를 중심으로 상반기 시민 만족도가 높았던 프로그램도 다수 편성했다.

건강 : 성동구 당떨어진당”(혈당 조절 식습관), 서대문구 “1거양득”(저염식 요리 및 신체 운동 교육), 관악구 나의 체질 알기

안전 : 동대문구 지켜줘, 홈즈!”(안심홈세트 설치 지원), 강서구 나만의 셀프디펜스”, 강남구 “1인가구 자기방어훈련

경제자립 : 성북구 야너두! 모을 수 있어”(재무설계), 강남구 “1인가구 부채관리 교육”, 금천구 행복한 자산관리”, 송파구 맞춤형 재무 컨설팅 교육

주거환경 : 양천구 두드림”(소규모 생활시설 수리, 청소지원), 마포구 셀프 집수리”, 성북구 일대일 정리컨설팅”, 강동구 내가 만드는 우리집 원룸 넓게 쓰기

심리·정서 : 영등포구 같이 해”(개인상담), 용산구 살짝, 꺼내어보기: 있는 그대로의 나”(집단상담), 강북구 마음 세우기”(개인상담)

아울러 자치구별로 청년, 중장년 등 1인가구 밀집 지역 특성을 반영한 지역 맞춤형 프로그램과 지역 자원 및 인프라를 활용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미취업 청년 비중이 높은 관악구는 장기간 미취업상태인 1인가구를 위한 집단상담 프로그램 다시 한번 치얼업을 운영하며, 서대문구는 고시원, 지하방, 옥탑방 거주 1인가구를 대상으로 밀프렙(정해진 기간의 식사를 한꺼번에 미리 준비하는 것) 만들기와 운동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강북구 강북한바퀴는 북한산 둘레길 체험, 동작구 워크원2”는 동작구에 있는 역사 문화재 탐방, 마포구 걸어서 마포속으로는 마포새빛문화숲, 망원한강공원 산책 프로그램 등이 마련되어있다.

성동구 1인가구지원센터는 관내 저층 주거지 생활환경을 조사하고 고독사 고위험 가구를 발굴하는 고독사 제로 만든당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서울시민 혹은 생활권(직장, 학교 등)이 서울인 1인가구는 누구나 1인가구지원센터 프로그램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접수 일정 및 신청 방법 등은 서울시 1인가구 포털’ (https://1in.seoul.go.kr)이나 해당 1인가구지원센터로 전화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은 세 집 중 한 집이 1인가구로, 1인가구가 겪는 외로움,고립 해소, 지속적 사회관계망 형성 및 삶의 행복을 더하는 문화,여가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도록 특색있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라며, “서울시 1인가구 삶의 질 제고를 위해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속 발굴하고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