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잦은 강우 시 사과 탄저병 약제 방제 철저히 할 것
충북농기원, 잦은 강우 시 사과 탄저병 약제 방제 철저히 할 것
  • 손혜철
  • 승인 2022.08.18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최근 잦은 강우로 수확을 앞둔 사과 과원에 병해충 방제가 늦어진 경우 탄저병 발생이 우려된다며 조속히 방제작업을 실시할 것을 강조했다.

사과 탄저병은 여름철 장마기 과실의 품질에 치명적인 피해를 주는 병해 중 하나이다. 병이 발생하기 좋은 온도는 25℃~28℃로 습기가 많은 기상 조건에서 발생이 늘어난다. 또한, 빗물에 의해 다른 열매로 감염될 수 있으므로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탄저병균은 지난해 감염된 잎과 가지 등에서 월동해 이듬해 5월부터 발생하게 되는데 발생 초기에는 열매에 검정색 작은 반점이 나타나며 발생 이후 병이 진행될수록 감염부 표면이 함몰되고 내부는 갈색으로 변하게 된다.

병 발생 최소화를 위해서는 강우 시 사과 과원 내 배수를 신속히 하고 통풍이 잘 되도록 해야 한다. 또한, 비가 그치면 사과 탄저병 적용약제를 시기에 맞게 살포하여 방제를 추진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사과나무 상단부에 달린 열매가 탄저병이 발생했을 경우 병원균이 빗물 등을 따라 아랫부분 가지와 열매로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수시로 발병된 열매를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재선 충북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8월 8일~16일까지 충북 도내 평균 2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이른 추석 명절을 앞두고 사과 품질과 수량 저하가 우려된다”라며, “상품성 유지를 위해 기상 상황을 고려하여 적극적인 방제작업을 실시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