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사났네 경사났어!” 영동군 송아지 세쌍둥이 탄생
“경사났네 경사났어!” 영동군 송아지 세쌍둥이 탄생
  • 황인홍
  • 승인 2022.08.1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에 송아지 세 마리가 태어나는 뜻깊은 경사가 생겼다.

18일 영동군에 따르면, 지역내 한 한우농가에서 지난 9일 새벽 송아지 세 마리가 한꺼번에 태어나 화제가 되고 있다.

한우 송아지 세쌍둥이가 태어날 확률이 약 0.1%로 아주 희박한 사례이다.

더욱이 건강히 태어나 건강히 자라는 경우는 매우 드문 경우로써, 축산농가가 많은 영동군에서도 처음이라 그 의미가 매우 크다.

농가주는 “새로운 생명이 건강하게 태어난 것만 해도 좋은 일인데, 생각지도 못했던 겹경사가 생겼다.”라며, “세쌍둥이 송아지와 어미소를 가족같이 생각하면서 잘 키우겠다.”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세 마리 송아지들은 어미소의 보살핌 속에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정영철 영동군수는 해당 농가에 직접 방문하여 기쁨을 함께 축하하고 싶었으나 코로나와 가축방역을 위해 농가 방문을 자제하고 유선상으로 축하의 말을 전했다.

군 관계자는 “송아지 세쌍둥이가 태어난 것은 유래가 거의 없는 일로, 옛날부터 길조로 여겨온 만큼 영동군에도 큰 경사가 아닐 수 없다.”라며, “이 좋은 기운을 이어받아 지역의 축산 농가 뿐만 아니라 과수농가들도 풍성한 수확의 결실을 맺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