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한국공예관 상설전 ‘공예저장소-차곡차곡’ 개막
청주시한국공예관 상설전 ‘공예저장소-차곡차곡’ 개막
  • 손혜철
  • 승인 2022.08.05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차곡차곡 20년 동안 쌓아온 공예저장소의 문이 열렸다.

청주시한국공예관(관장 박상언, 이하 공예관)은 이달부터 문화제조창 본관 3층 공예관 갤러리4에서 상설전 ‘공예저장소-차곡차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연초제조창에서 문화제조창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역사가 담긴 기존 상설전 공간에 한 달여의 리뉴얼 작업을 거쳐 재개관한 이번 전시는 공예관의 대표 소장품을 통해 공예관이 걸어온 20여년의 역사를 되짚고 공예 전문 미술관으로서의 정체성을 공고히 하는 의미가 담겼다.

이번 전시에서 공개된 공예관의 대표 소장품은 정해조 작가의 옻칠 작품 안계(眼界), 충북무형문화재 유필무 필장의 초필과 단청필, 권신 작가의 도자 작품 515&702, 최규락 작가의 도자 작품 자화상, 김준용 작가의 유리 작품 꽃무늬 화병 등 28점이다. 또한 공예관이 기획해온 전시, 교육, 문화상품 개발, 교류 행사 등 다양한 사업들에 대한 발자취도 함께 볼 수 있다.

공예관 박상언 관장은 “소장품은 미술관의 존재 이유이자 미술관의 정체성과 직결되는 핵심 요소”라 강조하며 “공예작품을 관리하고 보존하고 기록하고 연구하는 공예 전문 미술관으로서 20년 동안 127점의 작품을 수집해왔고, 그 작품은 우리 공예의 20년사를 돌아보는 귀중한 사료인 만큼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과 그 가치를 공유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공예관은 28점의 공예작품 외에도 올 3월 기증된 신규 소장품 ‘담뱃갑 패키지 액자(KT&G 동우회 청주지회 기증)’과 담뱃갑 포장지, 담배 운반용 수레, 연초 수분 측정기 등의 연초제조창 시절의 유산들도 함께 보강해 문화제조창 역사문화상설관으로서의 면모도 다듬었다.

상설전 ‘공예저장소-차곡차곡’ 전시는 문화제조창 본관 3층 공예관 갤러리4에서 만날 수 있으며, 휴관일인 매주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전시와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은 공예관 공식홈페이지(www.cjkcm.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