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2년 여름편 서울꿈새김판 문안 공개
서울시, 2022년 여름편 서울꿈새김판 문안 공개
  • 김주관 기자
  • 승인 2022.07.0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여러분의 마음속 갈증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뿌듯할 것 같습니다. 그렇게 갈증이 떠나간 빈자리는 희망과 용기, 긍정적인 마음으로 새롭게 채워졌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 모두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 보내시길 바랍니다.”

- 2022 여름편 서울꿈새김판 당선작 수상자 최정희

4() 서울시가 다가온 여름을 맞아 무더위를 잊게 해주는 시원하고 산뜻한 글귀로 서울꿈새김판(이하 꿈새김판) 새단장을 마쳤다.

서울시는 2022년 여름편 꿈새김판 문안 공모전을 지난 516일부터525일까지 10일간 진행했다. 시는 문안선정위원회를 통해 최정희 씨의 <근심걱정은 수박씨 뱉어내듯 툭툭>을 당선작으로 선정하고, 문안에 맞는 이미지 작업을 거쳐 74() 오전에 게시했다고 밝혔다.

여름의 무더위를 잊게 해주는 시원하고 산뜻한 글귀를 주제로 펼쳐진 이번 공모전에는 655편의 문안이 접수되었으며, 그중 서울시는 최정희 씨 외 5인의 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2022년 여름편 서울꿈새김판 공모전에서 대상(당선작)을 수상한 최정희 씨는 선정된 문안에 대한 설명으로 무더운 한여름 수박을 한 입 베어 물면 갈증이 해소되듯, 마음속 갈증이 해소되었으면 했고, 수박씨를 뱉듯 근심과 걱정은 모두 시원하게 뱉어내고 몸도 마음도 건강하고 활기찬 나날을 보냈으면 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말했다.

서울꿈새김판 문안선정위원회는 선정이유로 의태어를 사용한 간결한 문구로 공모주제를 잘 담아내었고, 여름을 상징하는 과일 수박을 통해 계절성을 나타내었으며, 수박씨를 뱉는다는 표현으로 마스크 착용 해제를 간접적으로 떠올릴 수 있어 해방감과 통쾌한 느낌이 느껴져 선정했다고 전했다.

최원석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무덥고 푹푹 찌는 날씨에 몸도 마음도 지치기 쉬운 여름철, 많은 시민들이 서울꿈새김판과 함께 근심걱정을 털어내고, 시원한 기운을 느끼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꿈새김판은 시민에게 따뜻한 위로와 희망의 마음을 전하고 시민들이 삶 속에서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나누기 위해 20136월 서울도서관 정면 외벽에 설치한 대형 글판이다. 시민창작문안 공모를 통해 봄·여름·가을·겨울에 선보이는 계절편과, 3.1, 광복절 등에 맞춰 기획·게시되는 국경일·기념일편으로 운영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