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삼성문화재단과 업무협약(MOU) 체결...문화누리카드 이용 활성화 협력
서울문화재단, 삼성문화재단과 업무협약(MOU) 체결...문화누리카드 이용 활성화 협력
  • 김주관 기자
  • 승인 2022.07.01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삼성문화재단(대표이사 류문형)과 문화소외계층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지난달 29() 오후 2시 리움미술관에서 체결했다. 양 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문화격차를 해소하고 문화누리카드의 기초예술 분야를 활성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문화누리카드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을 대상으로 문화·관광·체육 분야의 활동을 누릴 수 있도록 연간 10만 원을 지원하는 문화복지 사업이다. 서울 내 문화누리카드 발급 대상자는 450,507명이며, 대상자는 오는 1130()까지 동·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온라인으로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본 협약을 통해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는 리움미술관의 전시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미술관 내에 위치한 리움 스토어를 이용할 때 구매가격의 20%를 할인받을 수 있다.

삼성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리움미술관은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하고 있으며, 문화유산을 보전하고 대중에게 알리기 위해 상설전시 및 기획전시, 교육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전시 관람을 위한 발권은 온라인 예매사이트와 현장에서 가능하며, 리움 스토어 할인은 이용자의 전시 관람 경험을 확장하기 위해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제공한다.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문화소외계층의 문화 향유 기반을 확장하고 상호 기관의 사회적 역할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를 대상으로 문화예술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증대하고 기초예술 분야를 활성화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협력을 확대해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삼성문화재단 류문형 대표이사는 삼성문화재단이 지역사회의 문화복지 향상을 위한 사업에 동참할 수 있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공익법인으로서 더 많은 분들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드릴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서울문화재단은 서울문화누리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를 비롯한 서울 시민들에게 리움미술관에서 진행하는 전시와 프로그램 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다.

관련 정보는 서울문화누리 블로그(https://blog.naver.com/ssculture),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seoul_mnuri),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서울문화누리)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