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대학 '시민갤러리', 여성·장애 예술인과 소통하는 하계 전시 활짝
서울시민대학 '시민갤러리', 여성·장애 예술인과 소통하는 하계 전시 활짝
  • 김주관 기자
  • 승인 2022.06.2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원장 김주명)이 운영하는 서울시민대학 동남권캠퍼스에서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한 시민갤러리하계 전시로 <작가의 시선으로 본 일상 풍경>, <디퍼런트 셰이프 익스히비션(The different shapes exhibition)>전으로, 712일부터 89일까지 운영한다.

서울시민대학은 상일동에 위치한 동남권 최대 규모의 평생교육 배움터인 동남권캠퍼스 2, 3층 공간을 활용해 전문작가 및 서울 내 시민동아리 작품을 전시하는 시민갤러리를 운영하고 있다.

먼저, 더불어 살아가는 삶의 소중함과 장애인에 대한 배려의 마음을 담은 <디퍼런트 셰이프 익스히비션(The different shapes exhibition)>전은 지체, 발달, 청각 등 여러 유형의 장애여성과 비장애여성 작가들의 모임인 한국여성장애인미술협회가 참여했다. 장애의 유무와 상관없이 상대를 이해하고 부족함을 채워주고자 12명의 작가가 40여 점의 회화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단체전의 대표자 김미란 작가는 장애인들만의 세계에서 벗어나 비장애 작가들과 서로의 예술관을 작품으로 공유하고 관람객과 소통하는 융합 전시를 실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마음의 창을 통해서 들어오는 세상 풍경을 재해석하여 표현해낸 <작가의 시선으로 본 일상 풍경>전은 ()한국미술협회 여성 작가들의 모임인 미()그림아트의 단체전이다. 각자의 위치에서 오랜 시간 동안 창작 활동을 해온 15명의 작가들이 일상에서 볼 수 있는 풍경을 각기 다른 방식으로 표현한 작품들 30여 점을 한 자리에 모았다.

전시는 누구나 무료로 감상 가능하며, 관람시간은 평일 9시부터 18, 토요일은 10시부터 17시까지다.

관람뿐만 아니라, 작가가 직접 진행하는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을 사전신청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The different shapes exhibition>전에 참가한 김미란 작가는 오일파스텔과 색연필을 활용한 드로잉 프로그램 예쁜 엽서에 아름다운 마음 전하기714, 23일에 운영한다. <작가의 시선으로 본 일상 풍경>전의 석태린 작가는 수채화 산책프로그램에서 가볍게 터치하는 점묘법을 활용해 쉽게 그리는 방법을 720일에 전시 관람객들과 함께 나눌 예정이다.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 신청은 628일부터 서울시평생학습포털(sll.seoul.go.kr)에서 선착순으로 접수 가능하며, 참가 시 약 1만원의 재료비를 부담해야 한다.

, 동남권캠퍼스 AI 안내 로봇 클로이의 색다른 전시해설도 만나볼 수 있다. 도슨트 기능을 탑재한 로봇이 전시된 작품 앞으로 이동하여 해당 작품에 대한 설명을 들려준다. 이외에 캠퍼스 공간 안내, 전시 공간에서 로봇과 기념 촬영까지 문화와 함께 즐길거리가 다양하게 마련됐다.

한편, 서울시민대학 동남권캠퍼스는 올해 연말까지 매달 주제를 달리해 시민갤러리 전시를 이어갈 계획이다. 816일부터 916일까지 <일상:다정한 이웃><포슬린페인팅 박희성 개인전>, 927일부터 1027일까지 <(자연)><감성 손글씨로 전하는 행복 나눔 캘리그라피전>, 1129일부터 1227일까지 <33의 조화><민들레 홀씨의 여행>이 열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