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7월부터 외국인주민을 위한 무료 온라인 한국어 교육 과정 운영
서울시, 7월부터 외국인주민을 위한 무료 온라인 한국어 교육 과정 운영
  • 김주관 기자
  • 승인 2022.06.2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는 오는 71일부터 세종학당재단과 손잡고 서울 거주 외국인주민(44만명) 및 이주 희망 외국인을 위한 무료 온라인 한국어 학습 플랫폼 서울시 온라인세종학당(https://iksi.or.kr/co/seoul.do)’6개월간 시범운영한다.

세종학당재단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국내외 외국인대상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전 세계에 보급하는 기관으로 온라인 한국어 학습 플랫폼(온라인세종학당)을 통해 다양한 한국어 교육과정을 다국어로 제공하고 있다.

외국인노동자, 결혼이주민 등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들이 안정적으로 생활하기 위해 한국어 말하기 능력은 필수적이다. 그런만큼 서울시는 서남권글로벌센터, 글로벌빌리지센터(7개소), 외국인노동자센터(6개소) 등 외국인지원시설과 자치구 가족센터(25개소)에서 대면교육 기반으로 한국어교육을 지원하고 있는데, 수업 몰입도와 학습 효과가 뛰어난 대면교육의 장점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상황과 직장여건 등으로 시설을 이용하지 못하는 외국인주민이 늘면서 온라인 교육의 필요성이 커졌다.

서울시 온라인세종학당은 시설 이용이 어려운 외국인주민을 위해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만 있으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한국어를 공부할 수 있도록 만든 자가학습형 한국어 학습 플랫폼이다.

교육 콘텐츠는 사이버 한국어’, ‘외국인근로자를 위한 한국어’, ‘한류(K-wave) 한국어등 세 가지 프로그램이다. 제공되는 학습 과정은 회원가입만 하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사이버 한국어과정은 입문단계부터 중급단계까지 5단계가 있으며 입문과 초급은 10개 외국어로 제공된다.

외국인근로자를 위한 한국어과정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개발한 교재를 기반으로 개발한 외국인 근로자 맞춤형 교육과정으로 4개 외국어로 제공된다.

한류(K-wave) 한국어는 케이팝(K-pop)과 한류 드라마를 활용한 한국어 교육 과정으로 6개 외국어로 제공된다.

서울시와 세종학당재단은 6개월의 시범운영 후 온라인 첨삭지도등 교육 내용을 확대하고, 보다 포괄적인 업무 협조체계를 구축해나갈 예정이다.

서울시는 외국인주민들에게 효과적인 한국어 학습 환경 제공을 위해 앞으로도 외국인지원시설 등을 통한 대면교육과 서울시 온라인세종학당을 통한 온라인 교육을 병행해 운영할 예정이다. 외국인지원시설을 통한 한국어교육은 서울 외국인포털(https://global.seoul.go.kr)’에서 시설별 교육일정을 확인하고 신청할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은 외국인주민 인구 비율이 4.6%OECD 기준 다인종·다문화사회의 진입단계에 있기 때문에 이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한국어교육 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세종학당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외국인주민들이 편리하게 한국어를 학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