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직원이 봐도 존경스러운‘낭성면 정현심 주무관’
같은 직원이 봐도 존경스러운‘낭성면 정현심 주무관’
  • 손혜철
  • 승인 2022.06.23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미담소재 찾기를 통해 찾아낸 시민들을 위해 일하는 따뜻한 직원들을 소개했다. 선행의 숨은 주인공들은 따뜻한 가슴과 냉철한 머리로 사회복지마인드로 행정을 실천하고 있는 사회복지직 두명의 직원들이다.

▶ 같은 직원이 봐도 존경스럽다는‘정현심 주무관’

낭성면 행정복지센터 정현심 주무관은 이름처럼 정이 많고 현명하게 마음을 다해 낭성면 주민들을 위해 일하고 있다.

거동이 불편한 지적장애인을 치료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부터 독거노인분들, 주변의 노후된 주택에서 살고 있는 소외계층이 불편함이 없는지 등등 항상 일을 찾아서 사회복지를 실현하고 있다.

정현심 주무관을 제보한 상당보건소 가덕지소 김현희 주무관은 “민원인들 마음을 공감하고 헤아려 주는 그 마음이 아름다우면서도 존경스럽다. 사람을 사랑해서 일을 하는게 눈이보인다.”며 정현심 주무관은 낭성면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공무원이라고 말했다.

▶ 친절함으로 무장한‘이규진 팀장’

상당구청 주민복지과 통합조사관리 이규진 팀장은 이제 곧 퇴직을 앞두고 있다. 상당구 근무하기 이전에는 흥덕구에서 통합조사관리 팀장을 하며 통합조사의 신으로 불렸다.

이 팀장은 민원인들이 친절공무원으로 추천해달라고 콜센터로 전화하는 등 친절이 몸에 베어있는 친절맨이기도 하다. 이 팀장이 전화 상담을 할때면 때로는 아들처럼, 때로는 아버지처럼 힘든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조언으로 가족같이 대한다.

이규진 팀장을 제보한 상당구 주민복지과 남경미 주무관은“민원인 분들 뿐만 아니라 직원들도 가족처럼 잔소리도 하시고, 진심어린 마음으로 대해주신다. 이제 곧 퇴직이시면 조금은 편하게 일을 하고 싶으실 법도 한데 사회복지를 여전히 열정적으로 실천하신다.”며 귀감을 받는다고 말했다.

평소 공무원들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시선은 불통, 탁상행정, 철밥통 등 부정적인 수식어들로 가득하지만, 시민들을 위해 진심어린 마음으로 일을하는 공무원들이 대다수이다.

청주시 공보관은 직원들의 숨은 선행과 시민들을 위한 감동행정을 위해 청주시는 지속적으로 소재를 찾아나설 계획이다.

청주시 이준구 공보관은“따뜻한 마음을 지닌 직원들이 많다. 시민들을 위한 청주시의 노력이 빛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