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원주연결선’, ‘대합산단산업선’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발주
국가철도공단 ‘원주연결선’, ‘대합산단산업선’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발주
  • 손혜철
  • 승인 2022.06.2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한영)은 주요 거점 연결과 산업발전 기반 조성을 위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된 원주연결선(원주~만종)과 대합산단산업선 2개 사업에 대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발주했다고 23일(목) 밝혔다.

사전타당성조사는 사업 타당성 분석, 사업추진 논리 개발 등 예비타당성 조사 시행 전 사업계획을 구체화하는 단계로 2개 사업 모두 착수일로부터 12개월간 시행되며, 조사 결과 등을 고려하여 내년 하반기 예비타당성 조사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 철도건설 절차:①사전타당성조사→②예비타당성조사→③기본계획→④기본설계→⑤실시설계→⑥사업계획 승인→⑦ 착공

원주연결선 사업은 현재 기본계획 중인 충북선 고속화사업의 연계 사업으로 사업비 6,371억원이 투입되며 원주역과 만종역까지 6.6km의 복선전철을 신설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제천과 서원주역 등에서 환승없이 강호축(목포∼강릉) 직결 운행이 가능해져 철도서비스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기존 경부축과 함께 국가철도망 X축의 핵심 동맥으로 기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합산단산업선 사업은 기본계획이 완료된 대구산업선의 연계 사업으로 사업비 2,653억원이 투입되며 대구국가산단에서 대합산단까지 5.4km를 단선전철로 연결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경부선 서대구역에서 대구국가산업단지, 창녕 대합일반산업단지가 철도로 연결되어 영남권 철도 물류를 활성화하고 전동열차 운행을 통해 대구시와 창녕군 출퇴근 편의성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김한영 이사장은 “원주연결선은 국가철도망 X축을 완성시키는 핵심 노선으로 철도를 통한 전국 일일생활권 실현에 기여하게 되며, 대합산단산업선은 영남권의 인적, 물적 교류를 증대시키고 지역균형발전을 이끌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