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4천8백 곳 모든 어린이집에 방역용 소독기·소독제 지원
서울시, 4천8백 곳 모든 어린이집에 방역용 소독기·소독제 지원
  • 김주관 기자
  • 승인 2022.06.0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이미지제공=서울시]
[이미지제공=서울시]

서울시는 그동안 어린이집에 열화상카메라, 신속항원진단키트, 투명마스크 등을 그때 그때 상황에 맞게 제공해 어린이집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데 이어, 이번엔 4,818개소의 모든 어린이집에 방역용 소형무선소독기와 손소독제를 일괄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자율 방역체계 전환에 따른 어린이집의 방역물품 구입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현재 어린이집은 발열검사와 환기 외에도 영유아들이 자주 손으로 만지는 개인물품, 공용공간, 교재교구, 기타 물품을 11회 이상 주기적으로 소독하도록 하고 있다.

앞서서는 어린이집 내 감염병 확진자가 발생하면 즉시 전문업체에 의뢰하여 소독을 실시하도록 했으나, 어린이집 자체 소독도 가능하도록 지침이 전환(‘22.3.21.)됨에 따라 어린이집 자체 소독이 가능해졌다.

서울시는 어린이집 4,787개소(‘22.5.기준) 및 시간제 보육시설 31개소, 4,818개소에 소형무선소독기(9,636), 손소독제(110,814L)6월 중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1개소당 소독기 2대와 소독제 23L를 지원한다.

보육교직원 누구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무선 자동분사 방식으로 제작된 KC인증 소형무선소독기와 소독제 성분으로부터 노출이 취약한 영유아를 고려해 안정성이 확보된 식약처 의약외품 인증을 받은 에탄올 70% 이상의 손소독제를 신중히 선별해 지원한다.

서울시는 어린이집 방역물품을 안전하게 사용하도록 사용지침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소독 시 보호장비(장갑, 마스크, 안면보호구 등)를 착용하도록 하고, 소독제를 일회용 천에 분사해 닦아내며, 충분히 환기하고 잔여물이 남지 않도록 깨끗한 물로 적신 수건으로 잔여물을 제거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그동안에도 어린이집의 코로나19 및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 다양한 방역물품을 지원해 왔다.

먼저 9개 자치구에 열화상 카메라, 비접촉식체온기, 장난감소독기, 공간 살균기 등을 지원(’21.3.~12.)하고, 보육교직원 1인당 200매 마스크 지급(’21.8.~9.) 영아의 언어발달 지원을 위한 투명마스크 지급(’21. 12.) 신속항원진단키트(영유아 16, 교사6) 지급(’22. 3.~4.) 영유아 1인당 10매 마스크 지원(’22. 4.) 보육교직원 투명마스크 163,016매 지급(’22. 6.)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어린이집에 지원되는 소독기와 소독제는 감염병 예방과 방역 비용 부담을 경감하는 차원에서 지원하게 되었다, “특히 올해 여름은 평년보다 다소 더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어린이집 방역을 집중 관리해 영유아와 보육교직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BZN뉴스=김주관 기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