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일·생활균형 문화 확산을 위한 '마음잡고 프로젝트' 운영
서울시, 일·생활균형 문화 확산을 위한 '마음잡고 프로젝트' 운영
  • 김주관 기자
  • 승인 2022.06.0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포스터제공=서울시]
[포스터제공=서울시]

힘내!”라는 말이 더욱 부담스러운 순간이 있습니다. 힘을 내려고 해도더 이상 힘을 낼 수 없을 때, 번아웃을 느끼고는 있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를 때, 무작정 일을 그만두고 쉴 수도 없을 때...내 마음 근력상태 측정을 통해 내 상태를 들여다보고 그에 맞는 회복 프로그램을 참여해보세요.

서울시는 서울시민의 일·생활균형과 일상회복을 돕는 심리지원 프로젝트 마음잡고(Job Go)’6월부터 10월까지 실시한다.

마음잡고 프로젝트는 번아웃, 직장 내 관계갈등, 직무 불안 등 재직자가 겪을 수 있는 고민을 진단해보고 내 상황에 맞는 마음회복 콘텐츠와 상담, 워크숍 등 다양한 온, 오프라인 프로그램을 무료로 이용하는 프로젝트다.

특히 청년재직자, 중간관리자, 예비양육자, 육아휴직 복귀자, 보육교사 등을 대상으로 마음 회복성장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한다. 8월 넷째 주엔 양성평등주간을 기념해 서울시립교향악단과 연계한 우리 동네 음악회 실내악콘서트도 선보일 예정이다.

직장에서 지친 마음을 들여다보는 명상, 일의 강점과 역량을 찾는 청년 재직자 워크숍, 바쁜 일상을 돌보지 못하는 중간관리자를 위한 명상, 감정을 꾹꾹 누르느라 소진된 스트레스 해소 프로그램 등과 함께 온라인, 오프라인 상담이 준비되어 있다. ‘마음잡고 프로젝트는 서울시 여성가족재단(대표이사 정연정) ·생활균형지원센터에서 운영한다.

마음잡고 프로젝트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누리집(www.mindjobgo.com)을 방문해 마음 진단마음회복·성장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된다.

먼저 마음 진단은 직무 스트레스 수준, 생활균형 수준을 진단할 수 있다.

마음 진단은 참여자의 심리상태를 전반적으로 알아보기 위해 구성된 기본, 심화 설문 문항과 한국인직무스트레스 측정도구(KOSS) 7개 분야(직무요구, 직무 자율, 관계갈등, 직무 불안정, 조직체계, 보상부적절, 직장문화)로 나누어져 있다.

마음 진단결과를 토대로 참여자는 마음 돌봄 온라인 콘텐츠를 활용하거나 마음회복·성장지원 프로그램 등에 참여할 수 있다.

친구나 가족에게도 마음을 터놓기 어렵거나, 상담을 받아보고 싶지만 선뜻 용기가 나지 않을 때 온라인 마음상담소1:1 맞춤형 상담을 신청하면 비공개 상담으로 7일 이내에 전문가의 답변을 확인할 수 있으며, 추가로 필요한 경우에는 맞춤형 상담 지원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다양한 마음 돌봄 콘텐츠도 제공된다. ‘정신건강에 대한 궁금증 66’, ‘글쓰기 테라피로 감정 들여다보기(불안편, 분노편)’, ‘호흡명상’, ‘햇볕샤워 바디스캔등을 주제로 언제 어디서나 마음 돌봄을 실천할 수 있다.

마음의 안정을 돕는 서울시립교향악단의 공연 영상도 홈페이지에서 시청할 수 있다.

6월부터 10월까지 매달 색다른 주제로 마음튼튼 이벤트에 참여한 시민에게는 추첨을 통해 선물을 증정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서울 시민들이 직장생활과 일상생활에서 발생되는 스트레스를 극복할 수 있도록 마련되었다면서혼자 해볼 수 있는 간단한 명상부터 마음속 깊은 고민을 털어놓을 수 있는 맞춤 상담은 물론 온, 오프라인 치유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운영될 예정이라며 많은 시민들의 참여하기 바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