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체험형 가족과학실험실에서 우리 몸의 생명과학 원리 체험해보세요
서울시, 체험형 가족과학실험실에서 우리 몸의 생명과학 원리 체험해보세요
  • 김주관 기자
  • 승인 2022.06.0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포스터제공=서울시]
[포스터제공=서울시]

서울시립과학관(관장 이정규)과 암젠코리아(대표 노상경)는 국내 아동 및 청소년의 생명과학교육 지원 및 육성을 위한 그로우 업, 바이오 업(Grow up, Bio up)오프라인 가족과학실험실 2022(이하 가족과학실험실)’을 열고, 인체와 질병, 건강에 대한 생명과학교육과 실험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그로우 업, 바이오 업 가족과학실험실은 초등학교 4학년 이상 아동, 청소년 및 가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오는 617()까지 서울시립과학관 공식 웹페이지를 통해 사전 신청 후 참여 가능하다.

이번 그로우 업, 바이오 업 가족과학실험실618()~26() 중 주말 2주 동안, 오전, 오후 2부제(오전 10, 오후 2)로 한 강의 당 20명 정원 하에 운영된다. 여러 강의에 대한 중복 신청도 가능하다.

그로우 업, 바이오 업 가족과학실험실은 국내 아동 및 청소년의 생명과학교육 지원과 미래 과학자 육성을 위한 그로우 업, 바이오 업 과학교육 캠페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그로우 업, 바이오 업 과학교육 캠페인은 암젠코리아와 서울시립과학관이 2020년부터 생명과학교육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진행되는 아동, 청소년 대상 사회공헌 활동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대면실험이 쉽지 않은 환경을 고려해, 생명과학 가상실험 플랫폼 그로우 업, 바이오 업 온라인 실험실을 운영했다.

이번 그로우 업, 바이오 업 가족과학실험실은 서울시립과학관의 전문적인 장비를 활용한 실습을 통해 그간 과학교육 및 실험 기회가 적었던 아동 및 청소년들의 갈증을 해소하고, 생명과학을 보다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주요 프로그램은 ’, ‘바이러스’’, ‘빈혈’, ‘기생충’, ‘심장’, ‘모기등 인체와 질병, 건강에 대한 다양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8가지 체험형 과학실험으로 구성됐다.

대표적으로 암 그리고 세포주, 오가노이드란프로그램에서는 여러 종류의 암세포를 관찰하고 세포내 소기관과 유전자(DNA)에 대해 알아보며 관찰한 세포에서 DNA를 추출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 외에도 기생충, 모기, 바이러스 등 다채로운 주제의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동물생태연구실 연구원, 한국세포주은행 박사 등 각 분야의 외부 전문가가 강사로 참여해, 이론과 실습 수업을 병행하여 진행될 예정이다.

노상경 암젠코리아 대표는 우리의 일상과 관련이 없는 것처럼 느껴질 수 있는만큼 평소 접하기 어려운 생명과학의 원리를 탐구하고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 ‘그로우 업, 바이오 업과학 교육 프로그램이 보다 많은 아동, 청소년을 비롯한 가족들에게 과학에 대한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고, 나아가 과학 연구 대중화와 차세대 과학자 육성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정규 서울시립과학관장은 “‘그로우 업, 바이오 업 가족과학실험실을 통해 국내 아동 및 청소년에게 생동감 있고 가치 있는 과학교육 기회를 확대할 것이라며, “‘손으로 배우고 몸으로 익히는과학 프로그램으로 많은 아동 및 청소년들이 인체와 질병, 건강을 포함한 생명과학에 대해 관심과 흥미를 갖고, 많은 질문을 품고 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