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작품 속 서울을 문학 전문가와 함께 직접 걸어요! '서울문학기행' 참여 시민 모집
문학작품 속 서울을 문학 전문가와 함께 직접 걸어요! '서울문학기행' 참여 시민 모집
  • 김주관 기자
  • 승인 2022.06.08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문학작품의 배경으로 등장한 서울 명소들을 탐방하는 <서울문학기행> 운영 재개

- 611~1119일까지 매주 토요일 총 20회차별 다른 주제로 진행

- 박인환의 목마와 숙녀’, 심훈의 그날이 오면’, 백석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66()부터 참가자 선착순 모집, 온라인 통해 서울시민 누구나 신청 가능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던 <서울문학기행> 프로그램 운영을 재개한다. <서울문학기행>은 문학작품 속의 배경으로 직접 등장한 서울의 곳곳을 문학 전문가의 해설과 함께 시민이 직접 탐방해 보는 체험형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611일부터 1119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총 20회의 행사로 문학 장면 속 서울탐방에 나선다.

<서울문학기행>은 매회 각기 다른 주제를 정하여 약 3시간 정도 서울의 문학 유적지 및 문학관, 작가의 집터, 문인들의 시비 등을 탐방하는 도보 기행 코스로 구성되어 있다. 올해부터는 평일에 시간을 내기 어려운 직장인과 학생들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토요일에 진행된다.

올해 프로그램은 1920년대부터 1990년대에 이르기 까지, 대한민국 대표 작가 20명의 작품에 등장한 서울을 주제로 도보 기행을 실시한다.

방민호 서울대 국문학과 교수, 박미산 시인, 이경철 문학평론가 등 문학계 전문가들이 해설사로 동행하여 각 문학작품 속 장면들과 거리에 담긴 이야기 들을 생생하게 풀어낼 예정이다.

탐방코스는 작품 속 문화유적지와 문학관, 집터, 시비 등의 유적 뿐만 아니라 작가가 작품을 구상할 때 영향을 받은 곳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올해 첫 탐방은 611일 토요일, ‘목마와 숙녀의 시인 박인환의 명동 은성주점에서 시작한다. 이어 618일에는 심훈의 그날이 오면시비가 있는 동작구 심훈공원에서, 625일에는 종로5의 시인 신동엽의 집터가 있는 성북구 돈암동에서 도보 기행을 시작한다. 이어서 7, 백석의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8월 박완서의 나목’, 10월 윤동주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등 이름만 대도 그 시대의 풍경이 떠오르는 한국 문학의 대표 작품을 다채롭게 다룰 예정이다.

탐방은 도보를 원칙으로 하며 모든 참가자에게 매회 참고 책자를 제공한다. 회차별 문학 해설가와 주제가 다른 만큼 총 20회의 주제를 상세히 살펴보고 흥미 있는 주제를 선택하여 신청하면 된다.

해설이 함께하는 도보기행의 특성상 회차 당 참가 인원은 30명으로 제한한다. 또한 주관사의 사정상 일정과 코스가 변경될 수 있다.

참가자는 ()서울도시문화연구원에서 공지한 장소에 집결하여 도보로 탐방에 참여한다.

<서울문학기행>은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오는 66()부터 서울특별시 공공서비스 예약사이트를 통해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선착순 접수를 받는다.

서울특별시 공공서비스 예약 사이트 주소 : yeyak.seoul.go.kr

<서울문학기행>과 관련된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도시문화연구원 홈페이지(seoulresearch.co.kr) 또는 전화(010-4137-2441)로 연락하면 된다.

박원근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서울은 오랜 세월동안 많은 문학 거장들의 작품에 등장해온 문학적 가치가 높은 도시다라며 오랜만에 재개된 <서울문학기행>과 함께 문인들의 체취를 느끼며 문학적 감수성을 채우고 돌아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