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옥천장계관광지, 중부권 힐링 관광거점으로 도약
[영상뉴스] 옥천장계관광지, 중부권 힐링 관광거점으로 도약
  • 손혜철
  • 승인 2022.05.2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청호 상류의 장쾌한 호반 풍경을 간직한 장계관광지가 명소화 사업을 통해 중부권 힐링 관광거점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옥천군은 27일 장계관광지 내 야외무대에서 김재종 옥천군수를 비롯한 사업 관계자, 마을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책로 정비와 정원조성 등 조경공사를 완료하고 준공식을 개최했다.

장계관광지는 2019년 2월 총사업비 66억원을 투입하여 조경공사 착공에 들어가 노후된 시설 보수, 산책로(1km) 정비와 호반식당 리모델링을 마무리하고 관광명소로서 새로운 도약의 첫발을 내디뎠다.

특히, 새로 조성된 1km가량의 산책로를 따라가면 대청호반의 풍경을 보며 수국을 비롯한 여러 종류의 꽃들로 가득한 정원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안내면 대청호 인근의 장계관광지는 1980년대 민간투자로 개발되어 놀이공원 등의 시설을 갖추고 군민과 주변 지역민들로부터 자연관광지로 명성을 얻었던 곳이다. 하지만 민간사업자의 사업 포기와 시설낙후, 재투자 미비로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10여 년째 방치되고 있었다.

민선 7기 들어 군은 장계관광지 내 새로운 관광트렌드를 반영해 군민과 관광객에게 휴식을 제공하던 명소로서의 위상을 찾고자 장계관광지 명소화 사업을 추진했다.

군은 6월부터는 호반식당과 카페프란스 운영자를 모집하여 관광객 편의 제공에 나선다.

이와함께 장계관광지의 활성화를 위하여 새로운 관광명소인 향수호수길과의 연계사업, 환경부 주관 국가생태관광지역 지정, 수변구역 해제 등 규제개혁, 도선 운행 등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다.

김재종 군수는“민선7기 재임 기간 대청댐 건설 이후 40여 년 동안 지역발전을 옥죄던 대청호 규제를 풀고 대청호를 우리의 삶의 터전을 바꾸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며“오늘 장계관광지의 새로운 도약을 시작으로 옥천군 관광활성화 기반을 다져 전국의 많은 국민들이 찾는 관광지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