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손실보전금 준비상황 점검회의
중소벤처기업부, 손실보전금 준비상황 점검회의
  • 송인승 기자
  • 승인 2022.05.27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이영 장관은 5월 26일(목)에 대전시 중구에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에서 ‘손실보전금 준비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이영 장관은 소진공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손실보전금 집행에 있어 철저한 준비와 함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특별히 당부했다.

새 정부 1호 국정과제인 ‘소상공인의 완전한 회복과 새로운 도약’을 위한 손실보전금은 2차 추경 정부안에 23조원이 편성되었으며, 현재 국회에서 심의 중에 있다.

추경 안 주요내용은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소기업 및 연매출 30억이하 중기업 약 370만개 사에 600~1,000만원씩 총 23조원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영 장관은 회의에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책임자와 일문일답을 하면서이번 손실보전금의 규모와 지급대상이 역대 최대인 만큼, 지원기준 마련․대상 선정․시스템 운영 등 계획수립과 집행의 전 과정에서 철저한 사전 준비를 강조했다.

특히 대상자에게 전달 안 되는 과정을 촘촘히 점검하여 대상자들이 혜택을 못 받는 경우를 감안하고, 지급 초기에 신청이 집중적으로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스템 준비상황을 집중 점검하고, 혹시 있을지도 모를 보안사고와 시스템 상 오류를 대비해 만반의 대응태세를 갖출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생업으로 바빠 신청을 못하고, 고 연령층 대상 분들이 신청할 방법을 몰라 신청을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신청기간을 최대한 연장하고, 온라인 뿐 아니라 현장에서도 손실보전금 상담과 신청안내가 가능하도록 각 소진공 지역센터 및 콜센터에서 차질 없이 대응해 달라고 말했다.

이영 장관은 “손실보전금을 신속하고 차질 없이 지급하기 위해 중기부와 소진공 직원들이 밤낮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국회 통과 후 최대한 빨리 손실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