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지역화폐 여민전, 2022 고객브랜드대상 수상
세종지역화폐 여민전, 2022 고객브랜드대상 수상
  • 김현우 기자
  • 승인 2022.05.1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권한대행 류임철) 지역화폐 여민전이 ‘2022 고객사랑브랜드대상’에서 지자체브랜드 지역화폐 부문 대상을 수상하며 3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중앙일보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농림축산식품부가 후원하는 2022 고객사랑브랜드대상은 각 부문별로 우수한 품질과 기능을 바탕으로 운영 중인 서비스 중 최고의 브랜드를 선정해오고 있다.

여민전은 앞서 2020년부터 2021년까지 고객사랑브랜드대상에서 지역화폐 부문 대상을 2회 연이어 수상한 바 있다.

시에 따르면 여민전은 관내 소비촉진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20년 3월 카드형 상품권으로 출시 이후 지난달까지 총 5,895억 원을 발행했다.

이 중 발행액 대비 97.4%에 달하는 5,741억 원이 결제돼 소상공인의 소득증대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최초 발행 연도인 2020년 1,746억 원을 판매한 것을 시작으로 이듬해인 2021년 3,000억 원을 판매했으며, 시는 올해 지난해보다 10% 확대한 3,300억 원을 발행할 계획으로 지속적으로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여민전은 부정유통 사전차단이 가능한 카드형태로 사용자에게는 이용 편의성을 제공하고 소상공인에게는 신용카드 대비 0.3%p 낮은 수수료가 부과돼 다방면에서 활용도와 실용성이 높다.

여민전의 가장 큰 매력은 환급금(캐시백)이다. 관내 점포에서 여민전을 이용하면 결제금액의 10%를 즉시 환급받을 수 있어 소비 촉매제 기능으로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현재 여민전 카드발급자 수는 16만 3,162명으로, 이는 세종시 전체 성인 인구 28만 7,760명(’22.4. 기준)의 56.7%에 해당해 시민의 절반 이상이 여민전을 애용하고 있다.

여민전 카드사(하나·농협)가 분석한 데이터를 살펴보면 세종시민의 역외소비율(타지역 소비율)이 여민전 발행 이전인 2019년 대비 2021년 하나카드 22.8%p, 농협카드 6.2%p 감소하는 효과를 나타냈다.

역내소비액(관내 소비액)도 크게 늘었다. 2019년 3,565억 원이던 역내소비액은 2021년 7,172억 원으로 2배 이상 늘어 여민전이 관내 소비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음이 증명됐다.

소상공인의 만족도 역시 높다. 지난해 대전세종연구원(세종연구실)의 ‘여민전 사업장 운영자 만족도 및 개선방안 조사’ 설문 결과 응답자(소상공인) 중 81.4%가 여민전이 매출향상에 기여하고 있다고 답했다.

소비자뿐 아니라 최종 수혜자인 소상공인 만족도 또한 덩달아 높아진 셈이다.

남궁호 경제산업국장은 “여민전 발행이 침체된 소비를 진작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여민전을 통해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를 이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