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고운식물원 ‘팥배나무 군락의 꽃 춤사위’만개
청양군 고운식물원 ‘팥배나무 군락의 꽃 춤사위’만개
  • 이경
  • 승인 2022.05.1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푸르른 녹음에 마치 때늦은 눈이 내린 것처럼 나무가 하얗게 덮였다. 15m가 넘는 큰 나무에 핀 꽃, 바람을 따라 춤을 추는 팥배나무 군락의 장관을 볼 수 있는 곳은 바로 고운식물원(원장 이주호)이다.

팥배나무는 전국 어디서나 자라지만, 이처럼 군락을 이룬 곳은 흔치 않다. 5월에는 하얀 꽃으로 눈꽃동산을 이루고 가을이면 빨갛게 익은 팥배나무 열매가 보석처럼 주렁주렁 매달린다.

철쭉이 지고 난 후 커다란 꽃봉오리가 우아함을 뽐내는 만병초군락 또한 방문객의 눈과 마음을 빼앗는다.

만병초는 만병을 다스린다는 영험한 풀이라는 뜻을 가졌다. 이름이 ‘초’로 끝나지만 아이 키만큼 높이 자라는 나무다.

이 밖에도 7개의 잎새와 서로 다른 꽃과 잎모양으로 손을 흔드는 미국칠엽수, 일본칠엽수는 물론, 설구화, 불두화 등 다양한 초목들이 식물원을 수놓고 있어 찬찬히 둘러보며 자연을 느끼기에 5월은 더없이 좋은 시기다.

2003년 개원한 고운식물원은 환경부가 지정한 멸종위기 식물보전기관으로 멸종위기 1급으로 지정된 광릉요강꽃, 복주머니란 등 50여 종에 달하는 희귀식물과 8천6백여종의 수목과 꽃을 보전·관리하고 있다.

식물원 관계자는 “고운식물원은 사계절 내내 다양한 꽃의 향연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라며 “자연이 주는 쉼을 즐길 수 있는 치유의 공간을 넘어 자연생태관광, 생태학습, 학술연구 등이 가능한 식물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