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교향악단, 새로운 실내악 기획공연 ‘DPO클로즈업 1’
대전시립교향악단, 새로운 실내악 기획공연 ‘DPO클로즈업 1’
  • 이한배
  • 승인 2022.05.12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오는 5월 17일(화) 저녁 7시 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에서 ‘DPO 클로즈업 Ⅰ’을 펼친다.

올해부터 새롭게 선보이는 ‘DPO 클로즈업’ 시리즈는 실내악 연주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대전시립교향악단 악장 및 수석 단원이 리더가 되어 단원 간 화합을 도모하고 오케스트라에서 벗어나 솔로 악기로서 정교하고 밀도 있는 앙상블 연주를 통해 긴장감 넘치는 실내악의 매력을 듬뿍 느낄 수 있는 음악회이다.

새로운 기획 연주의 첫선을 보이는 자리인 만큼 ‘DPO 클로즈업 1’에서는 공연을 이끄는 리더와 레퍼토리 선정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였다. 이번 연주의 리더는 ‘태선이(제2악장)’이다. 태선이는 화려한 테크닉, 귀를 사로잡는 힘 있는 소리, 안정적인 무대 매너로 이름 높아 오케스트라뿐 아니라 솔리스트와 실내악 연주자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연주회는 레거, 글리에르, 브람스의 소규모 실내악곡으로 구성하여 많은 장치 없이 악기 최상의 매력을 가장 순수하게 보여줄 수 있는 음악을 모았다. 마치 리사이틀에 와있는 것처럼 연주자의 세밀한 감성과 숨소리마저 오롯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첫 번째 곡은 레거의 ‘플루트, 바이올린, 비올라를 위한 세레나데’이다. 섬세하고 풍부한 소리의 바이올린과 깊고 진한 비올라의 매력이 새가 지저귀는 듯한 아름다운 플루트의 선율과 생동감 있게 어우러진다.

이어지는 곡은 글리에르의 ‘바이올린과 바순을 위한 8개의 소품’이다. 본래는 ‘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8개의 소품’인데 이번 공연에서는 첼로 대신 바순이 연주한다. 단 2대의 악기로만 연주되는 이 곡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음의 조화가 풍부하다.

연주회의 대미를 장식하는 곡은 브람스의 ‘호른 삼중주’이다. 호른은 마우스피스부터 벨까지의 길이가 무척이나 길어 음색과 울림이 깊지만 깨끗하고 명료한 소리를 내는 것이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독주로 연주되는 경우가 드문데 이번 연주로 호른의 진한 매력을 듬뿍 느낄 수 있다.

영국의 시인 로버트 브라우닝이 “적을수록 더 많다”고 했던가? 덜어내고 비워내서 음악의 근본만 남겨 마음 가득 음악을 담아갈 수 있는 ‘DPO 클로즈업 1’ 연주회에 여러분을 초대한다.

 

-------------------- 공 연 안 내 -------------------

․ 공 연 명 : 대전시립교향악단 <DPO 클로즈업 1>

․ 일 시 장 소 : 2022. 5. 17.(화) 19:30,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

․ 리 더 : 바이올린 _ 태선이

․ 프 로 그 램 : 레거 _ 플루트, 바이올린, 비올라를 위한 세레나데, 작품 141a
                  글리에르 _ 바이올린과 바순을 위한 8개의 소품, 작품 39
                  브람스 _ 호른 삼중주 내림 마장조, 작품 40

․ 주 최 주 관 : 대전광역시, 대전시립교향악단

․ 공 연 문 의 : 대전시립교향악단 042-270-8382~8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