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자치경찰위, 섬 치안서비스 개선 탄력
전남자치경찰위, 섬 치안서비스 개선 탄력
  • 강상구
  • 승인 2022.05.1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남 섬 지역에 대한 치안 서비스 개선이 잇따른 국비 확보로 탄력을 받게 됐다.

전라남도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조만형)섬 지역 치안 드론 및 운용 체계 개발 사업이 정부 공모에 선정돼 국비 45천만 원을 확보한 데 이어, ‘정기항로 선착장 CCTV 설치를 위한 특별교부세 5억 원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 주관한 ‘2022년 주민공감 현장문제 해결사업에 선정된 섬 지역 치안 드론 및 운영 체계 개발 사업은 경찰관이 활동하기 어려운 섬 지역을 드론으로 순찰하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동식 관제차량에 치안 드론을 실어 섬 인근 육지까지 이동한 후 순찰하며, 촬영한 영상을 이동식 관제차량 및 내부영상망(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모니터링하는 방식으로 운용한다.

순찰 중 비상상황 발생 시 관제차량의 음성 및 경고 사이렌 등을 전달할 수 있는 장거리 고출력 음향 전송 시스템 개발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이 사업은 고흥 상화도하화도득량도 등 주민의 소통참여를 통해 진행하고 있어, 경찰의 민주성과 주민 참여를 지향하는 자치경찰제의 취지와 가장 잘 부합한다는 평가다.

이번 사업 선정을 통해 과기부의 연구개발(R&D) 사업 3억 원, 행안부의 비 연구개발 사업 15천만 원 등 국비 45천만 원을 확보했다. 도비 15천만 원과 고흥군비 5천만 원, 민간지원(대한항공) 15천만 원 등 총사업비 8억 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전남자치경찰위원회를 비롯해 순천대학교 산학협력단, 대한항공, 전남경찰청, 전남테크노파크, 고흥군이 함께 진행한다.

정기항로 선착장 CCTV 설치 사업은 경찰관이 배치되지 않은 유인(有人) 섬 정기항로 선착장 중 내부영상망이 설치되지 않은 곳에 신규로 설치하는 사업이다.

선착장은 섬에 거주하는 주민이나 관광객이 주로 통과하는 곳으로 내부영상망 설치 시 범죄 예방 효과가 높다.

전남자치경찰위원회는 섬 거주 아동여성노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대응력 강화라는 필요성을 행안부에 지속 요청한 결과 20221차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5억 원을 확보했다.

앞으로 섬이 있는 6개 시군 정기항로 선착장 중 경찰관이 상주하지 않는 49개소를 대상으로 전남경찰청 및 해당 지자체와 함께 시급성효과성을 검토해 최종 사업 대상지를 선정하고 내부영상망을 설치할 계획이다.

조만형 전남자치경찰위원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과 특별교부세 확보는 지역 특성에 맞는 치안 서비스를 하는 자치경찰제 시행 취지에 부합하는 큰 성과라며 앞으로도 주민자치경찰위원회·자치단체경찰이 함께 노력해 지역 맞춤형 치안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