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1억 이상 부농 6천23호 ‘역대 최다’
전남 1억 이상 부농 6천23호 ‘역대 최다’
  • 강상구
  • 승인 2022.04.2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라남도는 최근 5년간 소득 1억 원 이상 농가수가 꾸준히 늘어 지난해 말 기준 역대 최다인 623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5547)보다 8.6% 증가한 규모다.

지난해 12월부터 전남도와 시군이 도내 농가와 법인을 대상으로 행정자료를 분석하고 면접 조사를 한 결과, 5천만 원 이상 농가는 전체 농가 136972호의 8.7%11987호로 전년보다 5.1% 증가했다. 잠재적 고소득 농가인 5천만 원 이상 1억 원 미만의 농가도 전년보다 1.8%(105) 증가한 5964호였다.

특히 도내 농가수가 매년 감소하는 상황에서 1억 원 이상 고소득 농가는 20174562, 20195166, 2021623호로 꾸준히 늘고 있다.

소득 규모로는 1억 원 이상 2억 원 미만 농가가 4377호로 전체 고소득 농가의 73%를 차지했다. 2억 원 이상 5억 원 미만은 1348(22%), 5억 원 이상은 298(5%)를 기록했다.

경영 형태로는 축산농가가 2292호로 38%를 차지했고, 식량작물농가 252(34%), 채소농가 893(15%), 과수농가 254(4%) 등 순이었다.

시군별로 해남군이 720(12%)로 가장 많았고, 고흥군 646(11%), 강진군 577(10%), 영광군 481(8%) 순이었다.

연령별로 50대가 25(33%)로 최다치를 보였고, 65세 이상 1502(25%), 60세 이상 64세 미만 1477(25%), 49세 이하 청년농부 139(17%). 전 연령대에 걸쳐 귀농인 농가 75(1.2%)가 포함돼 눈길을 끈다.

1억 원 이상 고소득 부농의 증가한 것은 농업 분야의 경우 지속적인 쌀값 상승, 태풍·병해충 감소에 따른 식량작물 10a당 생산량 증가, 딸기오이고추 등 채소가격과 배복숭아참다래 등 과일가격 상승 등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축산 분야는 코로나19로 가정식 소비증가에 따른 한우가격 상승 및 사육 수 증가가 주효했다. 농가소득 확대를 위한 전남도의 각종 지원시책도 한몫했다는 평이다.

전남도는 1억 원 이상 고소득 농가를 집중 육성하기 위해 새청무벼 중심의 전남 쌀 브랜드화규모화 한우 품종개량 등으로 고급화 및 생산성 증대 양돈 등 친환경축산 및 축산환경 개선 채소과일 품질 고급화 및 6차 산업화 아열대과일 국내시장 선점 및 수출확대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서순철 전남도 농업정책과장은 매년 1억 원 이상 고소득 농가 500호를 육성한다는 목표로 5천만 원에서 1억 원 사이 잠재적 고소득 농가의 도약을 집중 지원, 성장 사다리를 놓겠다농업 생산기반을 다지고, 농촌의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청년후계농을 고소득 부농으로 집중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