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원스톱 스마트관광시대 선도한다
전남도, 원스톱 스마트관광시대 선도한다
  • 강상구
  • 승인 2022.04.15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라남도15일 전국 지자체 최초로 원스톱 스마트관광을 실현할 전남관광플랫폼(J-TaaSJeonnam Travel as a Service) 구축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선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 및 관광학과 교수 등 전문가 7명이 함께해 소프트웨어(SW), 관광 앱 개발에 따른 분석설계 과정에서 꼭 필요한 요소를 점검하고 논의했다.

전남관광플랫폼은 모바일 클릭 한 번으로 전남의 모든 관광정보와 교통정보, 숙박시설, 음식점, 각종 체험 프로그램의 통합예약/결제가 가능한 시스템이다. 플랫폼이 구축되면 가장 쉽고, 가장 편리하며, 가장 안전하게 만족스러운 전남관광을 체험할 수 있다.

전남 곳곳에는 매력적인 관광자원이 흩어져 있지만 국내외 관광객이 이에 대한 정보나 예약결제, 교통정보 등에 쉽게 접근하지 못해 많은 불편을 겪었고, 이는 관광 활성화의 걸림돌로 작용했다. 전남도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관광과 관련한 모든 정보를 담은 플랫폼을 계획, 국어, 영어, 일어, 중국어(간체번체) 5개 언어로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기존 온라인여행사(OTAOnline Travel Agency)의 플랫폼을 연동하는 방식이라는 점에서 특장점이 있다. 숙박은 야놀자여기어때’, 식당은 스마트오더테이블매니저’, 교통은 코레일코버스등 민간데이터를 연동해 선택의 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선택한 숙박 상품, 승차권, 체험상품, 음식점 등 각각의 가맹점 상품이 별도의 카테고리 장바구니에 담기지만 결제는 플랫폼에서 한번에 진행하도록 설계했다.

전남도는 20212월부터 사업을 구상하고 유사 사업을 파악하는 등 8차례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정보화사업 사전협의와 보안성 검토를 마치고, 지난 1월 입찰공고(40)와 제안평가를 통해 2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 이후 3차에 걸친 심도 있는 기술협상을 진행한 후 총 34억 원에 계약했다.

오는 11월까지 1차 사업 대상지 6개 시군에 대해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1차 사업에는 관광거점인 목포, 여수, 순천, 광양, 나주, 5개 시와 무안공항이 있는 무안군이 포함된다. 2차 구축사업은 20236월까지 나머지 16개 군에 대한 관광정보와 예약/결제 시스템을 완료할 예정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플랫폼 구축으로 전남을 찾는 내외국인 관광객의 편의가 증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또한 플랫폼을 통해 축적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전남형 관광정책을 수립하고, 마케팅을 효율적으로 추진해 전남관광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2022~2023 전남 방문의 해를 맞아 청정힐링안심 쉼터, 전남으로 오세요를 주제로 체류, 힐링, 체험,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