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신원식 정무부지사, 국가식품클러스터 현장행정
전북도 신원식 정무부지사, 국가식품클러스터 현장행정
  • 강상구
  • 승인 2022.04.05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라북도는 5일 전국유일의 식품전문산업단지인 익산 국가 식품클러스터산업단지 현장을 방문하고 전라북도식품산업 육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원식 도 정무부지사는 45()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식품전문산업단지를 방문하여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김영재 이사장으로부터 국가식품클러스터 주요현안을 청취하고, 산단시설 점검 등의 행보를 통해 전라북도를 식품산업의 중심지로 한층 더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입주기업의 안정적인 정착과 국내 식품기업에 다양한 지원을 위단지조성(’18.3)과 함께 구축한 6대 지원시설*에 이어 ()6대 기업지원시설소스산업화센터(‘19), 가정간편식(HMR), 기술지원센터(’21), 농식품원료중계공급센터(‘21), 기능성식품제형센터(‘22), 청년식품창업센터(’23), 기능성원료은행(’23) 시설구축에 2023년까지 898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 진흥원, 파일럿플랜트, 식품기능성평가센터, 식품품질안전센터, 식품패키징센터, 식품벤처센터

이러한 각종 기업지원시설이 구축되면 입주기업 및 벤처기업들에게 신제품 개발, 품질향상, 제품생산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국가식품클러스터산업단지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또한, 투자유치 및 홍보, 기업 비즈니스지원, 기업 기술지원 등의 사업에 237억 지원을 통해 투자유치 활동을 적극 지원하여 전라북도에 보다 많은 식품기업들이 유치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현재 국가식품클러스터산업단지는 ‘223월말기준 118개사가 입주하여 72.3%의 분양율을 보이고 있으며, 향후 3년내에 분양이 완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전라북도가 명실상부한 식품산업 중심지로 한 걸음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 보고 있다.

전라북도 신원식 정무부지사는 기업지원시설의 확대 구축을 통한 신제품개발, 안정성 검사, 시험·분석 등과 다양한 투자유치 활동 지원사업 등을 통해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를 더욱 활성화 하겠다고 말하고, 새로이 출범하는 새 정부에 2단계 확장을 요청하고 필요한 연계시설 등을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