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K-패션 유럽 진출 가속화
서울시, K-패션 유럽 진출 가속화
  • 승진주
  • 승인 2022.03.23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가 패션의 본고장 파리패션위크의 공식 트레이드쇼이자 유럽 최대 패션 행사인 ‘트라노이(TRANOÏ)’와 손잡고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K패션의 유럽 진출을 지원한다.

트라노이(TRANOÏ)는 파리패션위크 주관사인 프랑스패션연합회(FHCM)와 독점 파트너십을 맺은 Paris Fashion Week® 공식 트레이드쇼로, 1년에 총 4번 개최하는 유럽에서 가장 규모가 큰 패션 행사이다.

서울시와 트라노이는 유럽 시장에서 통할 만한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를 선발해 패션쇼 개최, 전시 참가 등을 통해 유럽 무대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고, 글로벌 네트워킹 구축도 강화할 계획이다.

시는 이달 초 열린 파리패션위크 ‘트라노이’에서 최초로 9개 국내 브랜드가 참여한 ‘서울패션위크 전용관’을 운영한 데 이어서, 중장기적으로 협력을 확대, 강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23일(수) 오전 10시30분 서울시청 서소문2청사에서 황보연 경제정책실장과 보리스 프로보(Boris Provost) ‘트라노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패션 브랜드 육성 및 패션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의향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국내 패션산업의 해외진출 가능성을 확대하고, 패션의 본고장인 ‘파리’를 거점으로 국내 패션 디자이너의 해외 교류, 협력의 기반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주요 협약내용은 ①트라노이 트레이드쇼 지원을 위한 파트너쉽 구축 ②서울패션위크 참여 디자이너의 컬렉션 홍보 및 판로개척 지원 ③상시 교류 협력(패션 네트워크 및 정보 공유) 등이다.

서울시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투자유치를 위한 해외 비즈니스 확대에 중점을 두고 협력 지원할 계획이다.

트라노이는 유럽 최대의 패션 비즈니스 활성화와 글로벌 브랜드 발굴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만큼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장기적인 교류를 강화하는 등 시너지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2022F/W(가을‧겨울) 파리패션위크 기간에 최초로 트라노이에 9개의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가 참여한 ‘서울패션위크 전용관’을 운영한바 있다. 또한, 서울패션위크라는 타이틀로는 최초로 4개 브랜드(두칸, 잉크, 라이, 분더캄머)가 파리패션위크에서 패션쇼를 개최해 글로벌 바이어, 현장 취재진 등 현지의 높은 관심을 받으며 K-패션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

보리스 프로보 트라노이 이벤츠 대표(BORIS PROVOST, TRANOI EVENTS CEO)는 “글로벌 패션 시장에서 강력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한국의 디자인이 팬데믹 이후 새로운 디자인과 트렌드에 대한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협력이 우리 디자이너들이 파리를 발판으로 세계 패션 시장에 본격적인 진출을 가속화하고, 한국 패션 산업의 판로개척을 확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또한, 우리 디자이너들이 국제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글로벌 진출을 위한 접점을 다양화하고, 글로벌 네트워킹 구축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