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육아편의공간' 유니버설디자인 모델 개발
서울시, '육아편의공간' 유니버설디자인 모델 개발
  • 승진주
  • 승인 2022.03.22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가 영유아와 함께 공공시설을 찾는 보호자가 성별, 나이, 장애 유무 등과 관계없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육아편의공간을 이용할 수 있도록 유니버설디자인 모델을 개발했다. 공공청사, 문화‧복지시설 등 공공시설 어디서나 적용할 수 있도록 안내서 형태의 책자 및 e-Book으로 만들었다.

‘유니버설디자인’은 성별, 나이, 장애 유무, 국적에 따라 차별받지 않고 시민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디자인이다.

서울시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 종합계획(2020년)’을 발표하고,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 설립(2020년), 공공건축물 유니버설디자인 적용 제도화(2021년), 서울 유니버설디자인 대상 제정(2021년)을 통한 전국 단위 우수 사례 발굴 등 포용적 디자인 문화의 확산을 견인해왔다.

시는 유니버설디자인 전문가 자문 및 시민 인터뷰를 통해 ▴수유 및 이유 공간 ▴배변공간 ▴휴게 및 놀이공간 등 육아편의공간에 필요한 요소가 무엇인지 정의하고, 영유아 보호자들이 자주 겪는 불편 사항과 시기별로 다양한 행태를 보이는 영유아의 발달 특성을 고려해 구체적인 공간 구성을 제시했다.

또한 사업계획부터 디자인 공간 조성, 유지‧관리 및 운영까지 사업 대상지 규모별‧유형별 요소 조합을 제시해 대상지 여건에 맞춰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추진 단계별로 점검할 수 있는 체크리스트도 수록했다.

이를 통해 단순 돌봄공간이었던 기존 수유실에서 한발 더 나아가 아이에게 이유식도 먹일 수 있고, 임산부와 아기가 휴식을 취할 수도 있고, 둘째를 수유 중일 때 옆에서 첫째 아이가 놀 수 있는 공간으로 확장시킨다는 목표다.

저출산, 초고령사회 도래, 외국인 증가 등 인구 구조 변화에 따라 다양한 시민이 이용하는 공공시설에 유니버설디자인 적용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영유아를 동반해 공공시설을 방문하는 시민 유형이 다변화되면서 협소한 공간에 의자 등을 설치해놨던 수유실은 보다 다양한 육아주체의 특성과 필요기능 반영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시는 ‘육아는 엄마의 몫’이라는 통념에서 벗어나 남성, 장애인, 외국인, 돌봄 종사자 등 육아 보호자라면 누구나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했다.

예컨대 휠체어 사용자나 키가 큰 보호자를 고려해 주방 하부 공간을 비워서 휠체어나 의자를 둘 수 있게 한다. 근력이 약한 보호자가 아이를 안아 올리지 않고 쉽게 기저귀를 교환할 수 있도록 다목적 발판을 설치하고, 짐을 걸어둘 수 있는 옷걸이도 높이별로 다양하게 설치하는 등 다양한 보호자 유형을 반영했다.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최령 센터장)는 ‘21년 공모를 통해 시범 대상지 두 곳을 선정해 조성 완료했다고 밝혔다. ▴구로구 보건소(복지시설) ▴서울공예박물관 전시3동(문화시설)이다.

시는 육아편의공간 유니버설디자인 적용 안내서를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 홈페이지(www.sudc.or.kr)에 게시해 다운로드받을 수 있게 하고, 산하기관 및 25개 자치구 등에 책자로 배포할 계획이다.

유니버설디자인 계획안은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와의 협의 하에 비영리 목적으로 활용 가능하다. 사업 추진을 희망하는 서울시 자치구 및 출연기관은 센터에서 제공하는 ‘공공건축물 유니버설디자인 컨설팅’을 통해 사업 대상지에 맞는 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할 수 있다. 관련 문의는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 정책연구실(02-2232-7800)로 하면 된다.

육아편의공간 유니버설디자인을 자문한 장영호 홍익대학교 산업미술대학원 교수는 “최근 육아와 돌봄 주체에 대한 인식이 변화함에 따라 여성을 주 이용자로 고려하던 수유실은 가족 구성원과 돌봄 종사자 등 육아 보호자 누구나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육아편의공간으로 변화해야 한다.”며 다양한 이용자 특성을 고려한 유니버설디자인 적용의 필요성을 밝혔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서울시가 지난 10년 동안 닦아온 유니버설디자인이 다양한 사회구성원을 바라보는 공공행정의 철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시민이 공공공간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유니버설디자인 사례를 지속적으로 조성해 포용적 디자인 문화를 전국으로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