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지원
광주시,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지원
  • 윤채홍
  • 승인 2022.03.1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광주광역시는 미세먼지저감 등 대기환경 개선사업의 하나로 11일부터 31일까지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지원사업신청을 받는다.

사업규모는 지난해보다 9억원 늘어난 약 51억원으로 배출가스 저감장치(DPF) 1468, 미세먼지·질소산화물(PM·NOX) 저감장치 20여 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 차량은 사업공고일 기준 사용본거지가 광주시에 6개월 이상 등록되고, 차량 최초등록일이 2001년 이후 등록된 배출가스 5등급 경유자동차다.

저감장치 지원금은 차종에 따라 253~1340만원으로 신청자 부담금은 장치가격에 따라 10~65만원이다.

,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 생계형 차량의 경우 자기부담금 없이 전액 지원된다.

지원을 희망하는 차량 소유자는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홈페이지로 신청하면 된다. 또 등기우편으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광주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동차배출가스등급제 바로가기 :https://emissiongrade.mecar.or.kr/www/main.do
광주시 바로가기 : https://www.gwangju.go.kr/contentsView.do?pageId=www791

지원된 차량은 장치 부착 후 2년간은 의무 운행해야 하며, 의무운행 기간 내에 폐차 또는 저감장치를 탈거한 경우 잔여기간에 따라 보조금이 회수될 수 있다.

또 구조변경 검사일 2개월 전후 15일 이내 교통안전공단에서 저감장치 성능 확인 검사를 받아야 하며, 차량 말소 시에는 반드시 한국자동차환경협회에 장치를 반납해야 한다.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노후 경유차의 매연 저감효과 등이 기대된다.

나해천 시 대기보전과장은 배출가스 저감장치 지원사업 등 대기환경 개선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할 나갈 계획이다“‘맑고 깨끗한 공기, 숨 편한 도시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