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참여 확대를 위해 청년친화위원회 150개 지정
서울시, 청년참여 확대를 위해 청년친화위원회 150개 지정
  • 승진주
  • 승인 2022.03.02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는 2월 25일 ‘2022년 제1회 청년정책조정위원회(오세훈, 김만기 공동위원장)’를 개최하고 청년친화위원회를 총 150개(전체의 63.0%)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서울시는 현재 총 238개 위원회를 운영 중으로 지난 2021년 12월 개최한 ‘2021년 제2회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통해 이 중 27개 위원회를 청년친화위원회로 지정한 바 있다.

이번 청년친화위원회 추가 지정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사에서 밝힌 ‘청년서울’을 만들기 위해 상생과 공정을 바탕으로 청년세대를 위한 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청년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위원회 중 국무조정실의 지정 원칙을 적용하여 청년정책조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하였다.

정부는 국무조정실을 통해 정부(중앙‧광역‧기초) 위원회 중 청년친화위원회의 비율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국무조정실은 청년위원 위촉요건 완화 및 청년친화위원회 지정 시 ① 개별사건이나 행정처분을 다루는 위원회 ② 청년 이외의 세대 관련 정책을 다루는 위원회 ③ 외교·안보·국방 또는 행정 내부 업무를 다루는 위원회는 제외한다는 원칙을 세운 바 있다.

청년친화위원회로 지정된 위원회는 위촉직 위원의 10% 이상을 해당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청년으로 위촉해야 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시정에 참여할 전문성 있는 청년인재를 체계적으로 육성·관리하는 ‘서울미래인재 데이터베이스’를 2019년부터 운영 중이다.

‘서울미래인재 데이터베이스’는 위원회에 신규 위촉 수요가 발생하였을 때 해당 위원회 활동에 적합한 전문성과 경험을 가진 청년들을 공정한 절차를 통해 선발하여 추천하기 위해 활용 중인 시스템이다. 자신이 가진 전문성을 발휘해 서울시정에 참여하고자 하는 서울 거주 및 활동 청년들은 <서울청년포털(youth.seoul.go.kr)>을 통해 ‘서울미래인재 데이터베이스’에 자신의 이력을 등록할 수 있다.

청년인재 육성을 위해 향후 ‘서울미래인재 데이터베이스’ 등록방법 및 기준을 정비하고, 등록 청년들을 대상으로 해당 분야 전문교육 강화 및 청년의회 운영과 같은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서울시는 ‘청년서울’을 위한 청년 정책참여 활성화를 위해 이번 청년친화위원회 지정 확대 이외에도 서울청년참여기구(청년정책네트워크) 운영방안 개선, 청년정책 대토론회 개최 정례화, 청년참여 온라인 플랫폼 구축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청년친화위원회 지정을 통해 청년의 시정참여가 확대되고, 이를 통해 시정 전반에 청년의 시각이 반영될 것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