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제73주년 세계인권의 날의 날 기념 제7회 시민 인권상 수상자 결정
[속보] 제73주년 세계인권의 날의 날 기념 제7회 시민 인권상 수상자 결정
  • 오노균 자문위원
  • 승인 2021.11.3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시민 인권연맹는 30일 14시 시민 인권학교 (교장 최기석 변호사)에서 제73주년 세계인권의 날 기념 시민 인권상 수상을 위한 심사위원회(위원장 김신호 전,교육부차관)를 열고 수상자를 결정했다.

시민 인권연맹이 주관하여 전국적인 공모 절차와 정량·정성평가등을 통해 생활속의 시민인권운동에 이바지한 숨은 공로자를 선발했다.

수상 분야는 기초자치, 인권법조, 인권복지, 인권실천, 인권의료분야에서 청소년 인권과 노동인권 분야를 신설하여 수상자를 결정했다.

또한 이 행사를 주관할 대회장으로 김형태 박사(한남대 학교 14대 총장)를 만장일치로 추대하고 오는 10일 세계인권선언 73주년 기념식에서 수여 한다. 지난해에는 장경동 (중문교회담임) 목사가 주관 했다.

심사위원으로는 김갑중(한국노인장애인인권연대 대표), 이경철(전 한남대 교수), 최기석(시민인권학교장, 변호사), 윤경열(목회자, 1기 시민 인권상 수상자), 오노균(시민 인권연맹 총재)가 맡았다.

김신호 심사위원장은“ 세상에서 가장 영예스러운 인권상의 수상으로 선정되신 수상자를  축하한다”며 “ 전국에서 각고에 노력으로 사람이 살맛 나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인권운동가들이 바로 이 시대의 등불”이라고 말했다.

시민 인권연맹 주최로 수여 하는 인권상은 “시민이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슬로건으로 매년 12월 10일 창립기념일에 수여하고 있으며 올해 7번째로 “HRU 대한민국 시민 인권상”을 수여 한다.

시민 인권연맹은 오노균 총재는 “2000년 UN이 정한 세계 평화문화의 해(International Year for the Culture of Peace)을 맞아 1월에 LA에서 열린 미국의 대표적인 인권운동가인 마틴 루터킹 퍼레이드를 참가하여 차별 없는 세상에 대한 인권의 소중함을 깨닫고 인권운동을 시작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주관 하는 인권교육 과정 이수 등 준비과정과 김철홍 박사,이재오 전 장관등 전문가 자문을 통해 교수, 변호사, 시민단체, 언론계, 청년, 여성, 장애인 대표 등이 함께하여 “사람이 살맛나는 세상”을 주제로 2014년 12월 10일 국가인권위원회 대전사무소에서 창립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